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서울성모병원, 직장암 재발위험 예측모델 개발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직장암 재발위험 예측모델 개발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7.2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암 다학제협진팀, 직장암 환자 489명 대상으로 연구
재발위험 영향요인 파악, 예측모델 통해 맞춤형 예후관리 가능

국내 연구팀이 직장암 환자의 영상 및 임상 정보 등을 활용해 직장암 재발위험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오순남(교신저자), 대장항문외과 이윤석·이인규, 종양내과 이명아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서울성모병원에서 수술받은 직장암 환자 489명을 재발위험 예측모델 개발을 위한 개발 코호트로 선정하고, 직장암 진단 당시 영상검사, 임상정보, 병리적 정보 등을 통합한 뒤 다면적 회귀분석을 실시했다.

왼쪽부터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오순남, 대장항문외과 이윤석·이인규, 종양내과 이명아 교수
왼쪽부터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오순남, 대장항문외과 이윤석·이인규, 종양내과 이명아 교수

그 결과 직장암 재발위험을 높이는 위험인자 20여 가지 가운데 가장 나쁜 예후를 보인 4가지 인자로 림프절 전이, 신경 주위 침습, 직장벽 외 혈관 침범, 항문에 더 가까운 직장암(5cm 이내)을 확인했다. 이들 위험인자는 대조군에 비해 각각 2.59배, 2.29배, 2.09배, 1.69배의 재발위험 증가율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들 요인을 개발 코호트에서 점수 체계화 후 재발위험 예측모델을 만들었다. 재발 위험도에 따라 저위험군, 중등도위험군, 고위험군으로 분류한 뒤 재발률을 측정한 결과 각각 13.4%, 35.3%, 61.5%로 나타났다.

특히 직장암 재발위험 예측모델을 검증하기 위해 연구팀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직장암 수술을 받은 환자 168명을 검증 코호트로 구축하고 재발위험 예측모델의 성능을 확인한 결과 저위험군, 중등도위험군, 고위험군의 재발률이 각각 6.2%, 23.7%, 64.7%로 위험도에 따라 가파른 재발률 상승을 보였으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임상현장에서 모든 암종의 예후지표로 주로 사용하고 있는 TNM병기를 이용한 재발률은 임상 병기 1기, 2기, 3기에서 각각 3.6%, 12%, 30.2%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예측모델이 기존 사용하던 임상 병기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우수한 재발 예측 성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개발된 재발 예측모델을 기반으로 재발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환자들에게 특화된 맞춤형 추적검사 프로토콜 구축할 계획이다.

오순남 교수는 “영상적으로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인 직장벽 외 혈관침범에 대한 자기공명영상검사의 AI 기반 진단방법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5월 4일 ‘유럽영상의학회지(European Radi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