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세종충남대병원·네이버클라우드 ‘스마트병원 구축’
상태바
세종충남대병원·네이버클라우드 ‘스마트병원 구축’
  • 병원신문
  • 승인 2021.07.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기반 첨단 기술 활용해 미래 의료현장 실현 기대

세종충남대병원(병원장 나용길)과 네이버클라우드㈜(대표이사 박원기)가 손잡고 의료용 클라우드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병원 구축에 나선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7월 27일 병원 4층 대회의실에서 네이버클라우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병원 시범 구축과 국가사업에 함께 참여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나용길 병원장과 류재준 네이버클라우드 헬스케어사업 총괄이사를 비롯해 두 기관 주요 보직자가 참석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세종충남대병원 심장내과 병동에 무선 ECG(심전도) 패치를 이용한 실시간 ECG 데이터를 모니터링하는 시범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병실은 환자용 사물인터넷 무선 패치와 베드사이드 스테이션(Bedside station)을 게이트웨이(Gateway)로 클라우드 인프라를 결합시켜 구축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전망이다.

정밀 의료 관점에서는 입원환자의 ECG 데이터를 간단한 패치를 이용해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이상징후를 면밀히 측정할 수 있는 또 다른 플랫폼으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세종충남대병원 심장내과 노재형 교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R&D 혁신 바우처 지원 사업 과제로 초소형 무선 패치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ECG 자동분석 시스템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또 두 기관은 클라우드 인프라를 이용한 시니어 헬스케어 사업과 세종시가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분야 서비스도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나용길 병원장은 “네이버클라우드와 미래 의료를 선도하는 다양한 디지털 헬스케어시스템 개발 및 적용을 통해 세종충남대병원은 미래 의료현장을 실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업그레이드된 스마트병원 구현으로 세종시뿐 아니라 인근 지역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새로운 이정표 제공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재준 총괄이사는 “지금까지 수 많은 병원과 클라우드 기반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으나 세종충남대병원처럼 포괄적이고 전체적인 협력사업을 공동 전개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라며 “세종충남대병원과 제대로 된 사업모델 사례를 완성해 전국 확산 및 세계로 진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