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20:37 (화)
코로나19 백신 "선진국은 거부감, 개도국은 공급 부족"
상태바
코로나19 백신 "선진국은 거부감, 개도국은 공급 부족"
  • 병원신문
  • 승인 2021.07.1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공동연구팀, 백신 보급전략 필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델타 변이 유행에 따라 다시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고 있지만, 현실적인 최선의 대책인 백신 접종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모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예일대 예일세계보건연구소가 이끄는 국제 공동연구팀은 7월 19일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에서 부유한 국가에서는 대체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높고 가난한 나라일수록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용적인 태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를 고려한 백신 보급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모잠비크와 우간다, 인도, 파키스탄, 콜롬비아 등 아프리카·아시아 저소득·중간소득(LMIC) 13개국에서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거부감과 수용성을 조사하고, 이를 백신 개발 선도국에 속하는 미국·러시아와 비교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개발도상국이 평균 80.3%에 달했으나 미국은 64.6%, 러시아는 30.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도상국 응답자 가운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답한 사람들은 그 이유로 91%가 '코로나19 예방 효과'를 들었고,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유는 '부작용 우려'가 44%로 가장 많았다.

또 응답자들은 코로나19 관련 정보의 출처로 보건 종사자를 가장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세계 인구의 대다수가 사는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공급이 부진한 가운데 선진국과 이들 지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급격히 증가하는 상황에서 나와 주목된다.

백신 접종 부진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에서 모두 코로나19 대응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소셜미디어의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가 백신 접종을 늦추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보고 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허위정보가 퍼지는 통로가 됐다는 지적을 받는 소셜미디어를 향해 "그들은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선진국은 백신 거부감이 접종 확대에 문제가 되지만 개발도상국 등 빈곤국에서는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은 많지만 공급이 부족해 접종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백신 공급은 고소득 국가 쪽으로 심하게 기울어져 있다며 개도국의 백신 수용성이 높음을 보여주는 이 연구는 이들 국가에 백신을 우선 공급하는 게 전 세계적으로 집단 면역을 달성하고 새 변이가 등장하는 것을 막는 데 효과적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공동연구자인 국제성장센터(IGC) 시에라리온 담당 경제학자인 니콜로 메리기 박사는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도상국으로 소량 공급되고 있다"며 "앞으로 몇 달간이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가 효과적인 백신공급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행하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일세계보건연구소 사드 오메르 소장은 "현재 유럽과 미국 등 국가에서 나타나는 현상들은 백신 거부감이 정책 결정을 복잡하게 만들고 신속하고 광범위한 접종을 방해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개발도상국 정부들은 보건 종사자 같은 신뢰받는 사람들에게 백신 부작용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도록 하는 것에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