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자궁경부암 HPV 백신접종, 국가가 책임지겠다"
상태바
“자궁경부암 HPV 백신접종, 국가가 책임지겠다"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7.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선후보, 여성안심정책 공약으로 제시
백신불평등 해소, 만26세 이하 여성 HPV백신 지원…남성도 대상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중 한명인 이낙연 전 대표<사진>가 7월 16일 여성안심정책으로 ‘자궁경부암 HPV백신 국가책임제’를 제시해 주목된다.

이날 이 전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궁경부암은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한 유일한 암이지만 최대 60만원에 달하는 비싼 가격 때문에 ‘금수저 백신’이라는 자조 섞인 말까지 들린다”며 “백신 불평등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자궁경부암 퇴치 종합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매년 3,500여명의 자궁경부암 환자가 발생하고 900여명이 사망하고 있다. 특히 20~30대 자궁경부암 환자가 2015년에서 2019년 사이에 47%나 증가했다.

현재 OECD 회원국 대부분은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을 국가 필수 예방접종 사업으로 지정하고 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지난 2016년부터 ‘건강 여성 첫걸음 클리닉’ 사업을 시작해 만 12세 여아에게 무료접종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전 대표는 “우리나라 여성들은 여전히 자궁경부암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며 “그 이유가 백신 지원 연령대가 좁고, HPV백신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만 12세에 접종을 못 할 경우 이후부터는 백신 접종 비용을 개인이 모두 부담해야 한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자궁경부암을 퇴치한 첫 국가가 되는 것을 목표로 자궁경부암 퇴치 종합계획을 수립하겠다는 정책을 제시한 것.

이를 위해 먼저 HPV백신 무료접종 연령대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만 12세 여아에게 지원되는 HPV백신 접종을 만 26세 이하 여성에게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은 26세까지 국가 예방접종 나이로 구분하고 있고 의료계와 학계는 최적의 여성 접종 연령을 9~26세로 제시하고 있다.

또한 만 18세 이하 남성 청소년도 희망할 경우 접종 대상으로 지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남성이 HPV에 감염될 경우 생식기 사마귀부터 곤지암, 음경암 등의 위험에 노출된다. 남성까지 접종해야 유병률이 현저히 감소한다는 것이 세계 의학계의 공통된 연구 결과다.

따라서 남성은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인식을 주는 ‘건강 여성 첫걸음 클리닉’이라는 현 정부 사업 명칭을 ‘HPV백신 국가예방접종’ 사업으로 변경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학교-보건소-지역 병원을 연계한 자궁경부암 백신-검진-치료 시스템 구축이다. 젊은 여성들이 HPV백신 완전접종과 암 무료검진까지 관리 받을 수 있는 원스톱 건강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만 20세 이상 여성은 2년에 한 번 자궁경부암 무료검진을 받을 수 있지만 현재 수검율이 40%대에 머물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앞으로도 우리 사회가 더 건강하고 공정한 사회로 가기 위한 정책을 꾸준히 제시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