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2 15:18 (금)
유나이티드제약, 델타 변이 바이러스 효력 시험 착수
상태바
유나이티드제약, 델타 변이 바이러스 효력 시험 착수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6.2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에서 효과 확인 후 발표 예정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코로나19 델타(인도) 변이 바이러스의 항바이러스 효력 시험을 착수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흡입치료제 ‘UI030’이 초기 S그룹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확인한 후 지속적으로 추가 변이 바이러스 효력 실험을 하고 있다.

최근 실험을 통해 국내 우세종인 코로나19 GH, GR그룹에 이어 알파(영국), 베타(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최초의 기원종인 S그룹과 유사한 정도의 우수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생물안전센터와의 협업으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이 되고 있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실험을 진행, 내달 중 시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 지배종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영국발 알파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60% 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고, 실제로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며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백신의 예방 효과가 떨어지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2차 확산의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개발 중인 UI030은 약물 기전 상 넓은 스펙트럼에서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델타 변이를 포함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