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7-29 14:53 (목)
강남베드로병원, 6월 21일 인공신장실 개소
상태바
강남베드로병원, 6월 21일 인공신장실 개소
  • 병원신문
  • 승인 2021.06.2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내과 분과전문의이자 투석전문의 초빙, 첨단 혈액투석장비 도입
11개의 진료과와 유기적 협진으로 합병증 치료 및 예방에 적극 대응

 

강남베드로병원(대표원장 윤강준)은 6월 1일 신장내과 개설에 이어, 혈액투석 환자를 위한 인공신장실을 개소, 21일 공식 오픈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혈액투석을 시작했다.

이날 오픈식은 강남베드로병원 본관 2층에 위치한 인공신장실에서 오전 9시부터 이뤄졌으며, 코로나19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윤강준 대표원장, 윤민하 행정부원장, 신장내과 차미경 원장 등 최소한의 인원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오픈한 강남베드로병원 인공신장실은 고효율〮고유량 투석기능을 갖춘 최신 혈액투석여과장비인 박스터(BAXTER) 사의 아티스피지오(ARTISPHYSIO) 19대를 갖추고 혈액투석여과(Online HDF)를 시행한다.

최신 정수처리 시스템 시설로 안전한 투석수 관리 및 응급상황 대응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20년 이상의 경력을 자랑하는 신장내과 분과전문의이자 투석전문의인 차미경 원장과, 전담 간호팀의 철저한 관리로 안전하게 혈액투석을 받을 수 있도록 시설 및 서비스 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강남베드로병원 인공신장실은 신장내과를 중심으로 신경외과, 정형외과, 심장내과, 재활의학과, 내과, 응급의학과 등 11개의 전문의와 상시 협조가 가능하다. 급성 및 만성 콩팥 질환 환자의 연계 치료가 용이하며, 응급상황 시 조속히 대처할 수 있다.

강남베드로병원 윤강준 대표원장은 “최근 혈액투석이 필요한 환자들이 늘면서 투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강남베드로병원은 여러 진료과의 전문 의료진과 협력 진료를 통해 환자별 맞춤 혈액투석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베드로병원 신장내과 분과전문의(투석전문의)인 차미경 원장은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해 동대학원에서 석〮박사를 취득, 신장내과 분과전문의 자격 취득 후 20여 년 이상 혈액투석 환자를 진료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