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7-29 14:53 (목)
'나는 뇌를 만들고 싶다' 출간
상태바
'나는 뇌를 만들고 싶다' 출간
  • 병원신문
  • 승인 2021.06.2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의대 해부학교실 선웅 교수
미니뇌 제작 프로젝트 이야기 담아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선웅 교수가 미니뇌 제작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책 '나는 뇌를 만들고 싶다'를 출간했다.

국내외에서 주목받는 뇌신경과학 및 신경조직해부학 분야 연구자인 선웅 교수는  저서의 제목처럼 최근 미니뇌(뇌 오가노이드)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미니 장기로 불리는 ‘오가노이드(organoid)’는 인간의 발생 과정 탐구, 질환의 원인 파악, 약물 개발과 부작용 예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 가능해 잠재력이 매우 크다.

크게 일곱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 본 저서는 선 교수가 지난 20년 동안 연구해온 뇌발생 분야를 바탕으로 하여, 미니뇌의 특징과 이론, 설계도와 재료, 만드는 방법과 원리를 설명한다.

또한 의과학자로써 직접 미니뇌를 연구하고 있는 과정, 과거에 겪었거나 현재 겪고 있는 고민 뿐 아니라 뇌는 어떤 장기이고 인간은 어떤 존재인지, 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시사점을 이야기하며 흥미를 유발한다.

선웅 교수는 “본 저서를 통해 독자들이 인간의 뇌와 우리이 정신세계가 어떠한 존재인지 이해해 나가는 영감을 얻길 바라며,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이 범람하는 현재 과학기술의 발전이 어떻게 우리 스스로에 대한 생각을 바꿀 수 있는지 확인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선웅 교수는 1991년 서울대 분자생물학과를 졸업하고 석·박사를 마쳤으며, 일본 오사카대, 미국 웨이크포레스트대 연수를 지내고 2002년부터 고대의대 해부학교실에 부임해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고대의대 연구교류부학장을 지냈으며, 아시아태평양 신경화학회 총무이사, 'Molecule and Cells' 'Experimental Neurobiology' 편집위원 등으로 활약하고 있다.

2017년 고려대 교우회 학술상, 2020년 제18회 화이자의학상을 수상했다.

<이음, 296쪽, 1만6천2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