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7-29 14:53 (목)
얀센 접종자 중 20%, 근육통 피로감 보고
상태바
얀센 접종자 중 20%, 근육통 피로감 보고
  • 병원신문
  • 승인 2021.06.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문자메시지 통해 이상반응 모니터링
사진/연합
사진/연합

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 10명 중 2명꼴로 근육통·피로감 등의 전신반응을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6월 1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얀센 백신 접종자 1만220명을 대상으로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상반응을 모니터링한 결과 '건강문제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접종 당일 10.0%, 접종 1일차 56.5%, 접종 2일차 24.3%로 나타났다.

이상반응의 종류는 접종 2일차 기준으로 근육통·피로감 등 전신반응 22.3%(1천747명), 주사 부위 통증 등 국소반응 21.3%(1천673명), 열감 10.2%(799명) 등으로 파악됐다.

그 밖에 두통 10.2%(797명), 오한 4.9%(384명), 기타 1.5%(117명) 등의 순이었고 '중대한 이상반응이 있다'고 응답한 사례는 없었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26일 이후 접수된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4만7천3건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건수(1천425만5천881건)의 0.33% 수준이다.

정은경 추진단장 겸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예방접종 후의 이상반응 신고율은 접종 초기에 비해 계속 낮아지는 추세"라며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가 0.41%, 화이자 0.2%, 얀센은 0.08%이나 아직은 접종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조금 더 모니터링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고율은 여전히 여성이 (남성보다) 조금 더 높고, 젊은 연령층에서 가장 높다"며 "75세 이상에서는 가장 낮아서 0.19%가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