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7-29 14:53 (목)
일산차병원, 개원 1주년 기념식 개최
상태바
일산차병원, 개원 1주년 기념식 개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6.1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비대면 문화 선도, 내원객 70만명

차의과학대학교 일산차병원(병원장 강중구)은 6월 11일 병원 7층 이벤트홀에서 개원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강중구 병원장은 기념사에서 “일산차병원 개원과 동시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불안과 우려가 가중됐지만, 변화에 두려워하지 않는 전 임직원의 도전정신으로 함께 극복할 수 있었다”며 “지금까지 보여준 저력과 지역 주민과 환자들이 보내준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글로벌 종합병원으로서의 선도적 병원 위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차광렬 차병원·바이오그룹 연구소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라는 위기를 기회로 바꾼 자부심과 긍지로 글로벌 암 치료에서 선두주자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전했다.

일산차병원은 개원 직후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병원계 최초 온라인 개원식과 랜선 산모대학, 비대면 새해 첫 아기 출생 등 병원의 비대면 문화를 개척했다. 1년간 내원객 70만 방문, 2,500여건의 분만 건수와 3,800건의 난임시술 건수 등 여성질환 분야에서의 저력을 보여주었다.

또 인공신장센터와 혈관조영실을 신설하는 등 다양한 진료영역 확대로 지역민들의 진료 편의성 향상에 기여했으며, Hospital in Hospital 개념의 내과병원을 도입, 유기적인 협진으로 암통합케어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분야별 중증 암 치료에 특화된 의료진 영입과 최신 암 치료장비 ‘라이낙’ 기기와 국내 최초 6차원으로 환자 위치를 조절할 수 있는 6D 코치(Couch)가 접목된 방사선 암 치료 선행 가속기 ‘바이탈 빔’을 도입했다. 4,000여 건의 암 치료와 산부인과 단일과 최단기간 로봇수술 400건을 돌파하는 등 중증 암 잘 보는 병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