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9:59 (수)
중앙대병원, 코로나19 추가 감염 없어
상태바
중앙대병원, 코로나19 추가 감염 없어
  • 병원신문
  • 승인 2021.05.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대처로 확산 막아…4차에 걸쳐 전수검사
CCTV역학조사 결과 전교직원 100% 마스크 착용

최근 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발생한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이 4차에 걸친 전수검사 결과 추가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집단감염 확산 차단에 성공했다.

중앙대병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입원 및 수술환자, 보호자, 간병인 등을 대상으로 주기적 선제검사를 실시하던 중 지난 5월 6일 병동에 간병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병동의 환자, 보호자,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해 총 13명(환자 6명, 보호자 5명, 간병인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이후 병원은 CCTV 모니터링을 통한 철저한 역학조사를 기반으로 관련 병동의 환자, 보호자, 간병인, 의료진 및 병원 직원뿐만 아니라 관련 출입자 등으로 확인된 243명을 매주 1회씩 4차례 걸쳐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지난 5월 20일까지 확인된 4차 검사까지 모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추가 감염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한 것.

이에 중앙대병원은 해당 환자, 보호자, 간병인, 직원에 대한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를 해제하고, 해당 병동에 대한 철저한 소독 및 방역 조치와 신규환자 입원 및 퇴원 등을 재개하고 병동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한편, 역학조사를 실시한 보건당국 관계자는 기존에 병원들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대규모 집단감염 사례와 비교해 이번 중앙대병원에서는 병원 감염 확산을 조기 차단에 성공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중앙대병원은 이번 병동 감염 확진자 발생에 대한 질병관리청과 보건소의 리뷰 보고를 통한 평가 결과, 병원에 입원 및 수술환자와 상주보호자, 간병인 등에 대해 ‘코로나19 주기적 선제검사’를 통해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전수검사를 실시함으로써 집단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중앙대병원은 코로나19 의료기관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감염으로부터 적극적인 예방 및 초동 조치를 위해 병원 입원 및 수술환자, 보호자, 간병인들을 대상으로 처음 입원과 수술 전 사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것은 물론이고 환자, 보호자, 간병인뿐만 아니라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2주에 1회씩 주기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병원 및 병실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하는 것은 물론, 병동에서의 KF94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병동 순회 마스크 착용 독려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철저한 소독 및 방역 활동으로 집단감염 차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외에도 병원 교직원의 약 90% 가까이가 이미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한 상태이며 CCTV 역학조사에서 병원 교직원 100%가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지켜 감염 확산을 조기 차단할 수 있었다.

중앙대의료원 홍창권 의료원장은 “이번에 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었던 것은 선제적 검사로 인한 신속하고 철저한 전수검사를 실시한 것뿐만 아니라, 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진 및 전 직원과 대부분의 환자와 보호자들이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하고, 1일 2회 문진 작성을 포함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함으로써 다행스러운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중앙대의료원은 감염병으로 부터 더욱 안전한 병원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욱 철저한 방역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