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1 19:39 (월)
부서 간 감사 편지쓰기 행사에 548건 접수
상태바
부서 간 감사 편지쓰기 행사에 548건 접수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4.2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병원, 행복한 일터 만들기 비대면 행사 가져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직원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진행된 병원 내 감사 인사 전하기 편지쓰기 행사에 무려 548건의 편지가 접수돼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은 고객인원지원실 주최로 지난 4월 14일부터 21일까지 ‘우리 모두 행복한 내일’을 주제로 부서 간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편지보내기 비대면 행사를 가졌다.

전북대병원 약 일주일간 진행된 행사 기간 동안 무려 548건의 편지가 접수됐다면서 이 가운데 총 34개 부서를 선정해 부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달된 편지에는 환자들의 상태가 급격하게 변하고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의연하게 대처해 환자를 살렸던 마취통증의학과에 감사하는 사연을 비롯해 하루에도 몇십 건의 수술이 진행되는 수술실에서 빠른 멸균을 도와주는 남들이 모르는 곳에서 묵묵히 일하는 중앙공급실의 소중함, 24시간 삶의 끝자락에 있는 환자와 가족을 돌보는 호스피스병동에 근무하는 의료진에 대한 감사의 글 등 조직 내에서 바라보는 동료들의 노고를 서로가 위로하고 격려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남천 병원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각 부서별로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서로를 위로하는 대면행사를 갖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편지 보내기 행사를 통해 그 동안 표현하지 못한 마음을 전달하고 부서 간 인정과 감사의 시간을 갖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따뜻한 감사와 위로를 전달해준 직원들에게 깊이 감사드리고 앞으로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병원 문화를 만들어가는데 큰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