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5-17 14:42 (월)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 치료반응 예측인자 규명
상태바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 치료반응 예측인자 규명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4.1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북대병원 신장내과 임정훈·박선희 교수, 신장학회지에 연구결과 발표
임정훈 교수
임정훈 교수

한국인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의 치료반응 예측인자가 규명됐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정훈·박선희 교수팀은 최근 ‘한국인 항호중구세포질항체 연관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의 치료반응 예측인자를 규명’ 논문을 SCIE 등재지인 대한신장학회 공식 영문학술지 ‘KRCP(Kidney Research Clinical Practice)’에 발표했다.

항호중구세포질항체(ANCA)란 선천 면역의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과립구 세포인 호중구의 세포질에 존재하는 성분에 대한 항체다.

연구팀은 서울대학교병원 이하정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ANCA 연관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에서 조직학적·임상적 소견을 기준으로 한 최근의 분류법들이 한국인 환자의 치료 반응성을 예측하는 데 효과적인 지표임을 밝혔다.

박선희 교수
박선희 교수

ANCA 연관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은 수주에서 수개월 내에 급속하게 말기신부전으로 진행하는 예후가 나쁜 사구체신염으로 적극적인 치료를 하더라도 투석이나 이식 등의 신대체요법을 필요로 하는 말기신부전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치료를 위해 이용되는 고강도 면역억제 치료는 감염성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이고 이로 인한 환자의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 따라서 진단 당시에 면역억제 치료에 대한 치료반응성을 예측해 적절한 치료 강도를 결정하는 것이 환자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92명의 ANCA 연관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 환자들의 신장조직검사 및 임상검사 소견들을 분석한 결과 경화된 사구체가 많거나 진단 시점에 신장기능이 저하되고 만성 신장질환의 소견이 있는 경우에는 치료에도 불구, 말기신부전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음을 입증한 것이다.

임정훈 교수는 “ANCA 연관 급속 진행성 사구체신염은 드문 질환이지만 최근 국내에서 발병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 진단시점에 환자의 치료반응성을 예측하고 이를 통해 적절한 강도의 면역억제요법을 시행한다면 부작용의 위험을 낮추고 환자의 생존율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환자에게 개별화된 맞춤형 치료를 적용함으로써 치료반응성은 높이고 부작용 발생은 줄여 장기적인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