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5 17:42 (목)
대웅, 미국에서 ‘나보타’ 공백기간 없이 판매한다
상태바
대웅, 미국에서 ‘나보타’ 공백기간 없이 판매한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2.1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항소법원, 수입금지 명령 집행정지 관련 긴급 임시가처분 신청 인용
에볼루스, 미국 시장 판매 재개 착수

대웅제약은 2월 15일(미국시간) 미국연방순회항소법원(US Court of Appeals for the Federal Circuit, CAFC)에 신청한 수입금지 명령 집행정지 관련 긴급 임시가처분 신청(emergency motion to interim stay)이 인용됐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가처분을 신청한 지 3일 만에 신속히 인용됨에 따라 지난해 12월 미국국제무역위원회(ITC)가 21개월 수입금지 명령을 내린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미국 수출명 주보, Jeuveau)’의 판매가 공백 없이 재개될 수 있게 됐다.

공탁금(bond) 조건은 종전과 동일하고, ITC 공탁금과 마찬가지로 이 공탁금 또한 항소심 또는 대법원의 최종판결에 따라 수취인이 결정된다. 즉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가 항소심 또는 대법원 최종판결에서 승소하게 되면 공탁금 전액을 돌려받게 된다. 긴급 가처분은 항소법원의 이번 가처분 인용결정시까지 유효하며, 대웅제약을 대리하는 로펌 Goldstein and Russell은 주보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 공탁금 없이 인용될 수 있도록 미국 현지시간으로 2월 12일 이번 가처분 신청을 완료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한국과 달리 미국 항소법원은 가처분을 대부분 무시하거나 기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그럼에도 신청 3일만에, 그것도 미국 공휴일 기간 중에 매우 빠른 속도로 인용된 것은 극히 이례적이며, 그만큼 항소법원이 대웅제약과 에볼루스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CAFC의 신속한 결정으로 항소기간에도 에볼루스가 사업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며 “대웅제약은 기존 ITC 결정의 법적, 사실적 오류를 모두 바로 잡아 항소심에서 반드시 승소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