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5 16:37 (화)
[사설]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기준 개선 시급
상태바
[사설]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기준 개선 시급
  • 병원신문
  • 승인 2020.09.14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의 장기화에 대비해 500곳의 호흡기전담클리닉을 1천곳으로 늘리는 작업이 한창이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책정한 예산은 1조8천억원. ‘사전예방과–진단-치료’에 이르는 전 주기적 방역시스템 보강에 6천억원을 투입하고 나머지는 감염병전문병원 3곳 신축 등 감염병대응시설 보강과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호흡기·발열환자의 진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의원과 병원급 의료기관에 우선 설치하기 위해 서두르는 모습이다.

그러나 병원급 의료기관의 경우 국민안심병원을 대상으로 호흡기 전용 외래공간의 호흡기전담클리닉 전환을 유도하고 있지만, 9월9일 현재까지 한곳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급 의료기관의 호흡기전담클리닉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감염예방 시설과 장비 구축 등 비용으로 국비 1억원을 지원하고 2만630원의 감염예방관리료 산정 등 수가상 인센티브를 부여했지만, 병원급 의료기관이 참여하기에는 설치공간 등에서 여건이 맞지 않아 참여율이 저조하다.

게다가 코로나19 초기 감염우려로 환자감소를 경험했던 병원급 의료기관들로서는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에 따른 긍정적인 효과보다는 역효과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형편이다. 그리고 별도의 독립된 건물이나 건물 내부의 독립된 공간같은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기준을 충족할만한 여유있는 공간을 가지고 있는 병원급 의료기관은 흔치 않다는 점에서 대안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전국 256곳의 보건소와 호흡기전용 외래 형태의 국민안심병원을 운영중인 병원급 의료기관에 의원급을 더해 호흡기전담클리닉을 1천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은 현실적인 제약이 많아 정책목표를 달성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여의치 않으면 비교적 공간이 여유로운 종합병원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독감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다. 병원들로서는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와 독감환자를 가려내기 위한 선별진료체계를 강화하는 등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의료현장의 현실을 감안한 정책과 그에 걸맞는 예산 책정과 집행이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