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2 15:34 (일)
명지병원, ‘비대면 의료’ 플랫폼 개발한다
상태바
명지병원, ‘비대면 의료’ 플랫폼 개발한다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04.1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의료 실현으로 의료분권화 구현
ITX엠투엠과 텔레메디신 및 재택의료, 헬스로봇 개발 협약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Untact, 비대면) 의료’를 이끌 텔레메디신 및 재택의료, 헬스로봇의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명지병원은 4월 14일 오후 영상 감시 장비 개발 등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인 ITX엠투엠(대표 박상열)과 텔레메디신 및 재택의료를 통한 의료분권화(decentralized medicine)를 구현할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금까지의 의료서비스가 병원 중심으로 집약돼있던 의료서비스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개인, 가정, 커뮤니티 중심의 의료분권화로 변화될 것이라는 예상에 추진하게 된 것.

이에 따라 양 기관은 텔레메디신과 재택의료, 헬스로봇 등을 통한 의료분권화를 구현할 플랫폼의 공동연구 및 기술개발에 착수하게 된다.

인공지능(A.I) 보안솔루션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ITX엠투엠은 의료와 환자를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연결하는 3, 4차원적 의료서비스를 실현시키는 텔레메디신과 헬스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또한 명지병원은 의료분권화를 위한 콘텐츠와 시스템을 구성하는 헬스케어 뉴테크놀로지의 적용 아이템을 연구, 개발하는데 주력하게 된다.

특히 헬스케어에 로봇 기술을 접목,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하는 중간 매개 역할을 담당할 헬스로봇 개발에도 협력, ITX엠투엠이 보유하고 있는 비디오 핵심기술을 텔레메디신과 재택의료에 적극 응용해 조기에 큰 성과를 가져오겠다는 계획이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의료산업 분야 4차 산업혁명에 획기적인 전기를 이루는 촉매체 역할을 하게 됐다”며 “명지병원과 ITX엠투엠의 공동 노력으로 헬스케어 서비스가 세상 어디에나 존재할 수 있도록 실현하는 미래의료의 새로운 컨셉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TX엠투엠의 박상열 대표는 “CCTV 등 영상 보안 장비 및 솔루션 외길로 쌓아온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명지병원이 제시하는 미래지향적인 헬스케어와 재택의료, 헬스로봇의 새로운 영역을 구현해내는 역할을 감당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