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9 21:59 (목)
WHO "신종코로나 아직 대유행 아니다"
상태바
WHO "신종코로나 아직 대유행 아니다"
  • 병원신문
  • 승인 2020.02.0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비 브라이언드 WHO 글로벌 감염위험 대응국 국장
"여행업계와 원격회의…중국행 항공편 재개 위한 권고안 마련"
실비 브라이언드 WHO 국장/연합
실비 브라이언드 WHO 국장/연합

세계보건기구(WHO)는 2월4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시작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아직 전 세계적 대유행병(pandemic)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AFP,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실비 브라이언드 WHO 글로벌 감염위험 대응국 국장은 "우리는 현재 전염병이 동시다발적(multiple foci)으로 발생하는 단계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발병지인 중국 우한(武漢)과 후베이(湖北)성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지만,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는 주로 산발적으로 전염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다른 지역과 중국 외 다른 국가에서는 "전염을 막는 것이 현재의 전략"이라며 "우리는 제2의 후베이성 같은 시나리오는 없다는 것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대유행병 가능성을 준비 중이라고 한 발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보건원(NIH)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지난 2일 뉴욕타임스(NYT)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매우, 매우 전염성이 높다. 거의 확실히 '전 세계적 유행병'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2월3일 CNBC방송에 출연해 "현 시점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적 유행병'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라이언드 국장은 또 현재까지 19개 국가가 WHO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제한 조처를 공식적으로 통보해왔으며, 이에 대해 WHO는 각국에 해명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WHO는 이번 주 여행·관광 산업 대표자들과 원격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그는 말했다.

회의에서는 중국행 항공편이 재개될 수 있도록 승무원 보호에 관한 권고안이 마련될 예정이다.

브라이언드 국장은 "승무원이 승객들과 가까이 접촉할 때 감염될까 굉장히 두려워하고 있다"며 "그래서 우리는 직원들이 안전하다고 느끼고 중국행 비행을 재개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권고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아직 변종(mutation)을 많이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안정적인 바이러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WHO는 중국에서 자국민을 탈출하는 국가들이 이 같은 정책을 "재조정"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브라이언드 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침이나 재채기 시 나오는 비말을 통해 전염되며, 감염된 사람이나 그들이 만진 물건을 직접 만졌을 때도 옮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바이러스가 해당 물건에 얼마나 오랫동안 남아 있는지는 불확실하다면서 예방책으로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조언했다.

이어 마스크를 착용하더라도 손을 씻지 않으면 100% 보호할 수 없다며 다른 예방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은 도전적이라면서 "그것이 쉽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그것을 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