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2 15:34 (일)
우한 교민 수용 예정 지역 주민들과 적극 소통 필요
상태바
우한 교민 수용 예정 지역 주민들과 적극 소통 필요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01.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복지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정부 대응 점검

국회가 보건복지부에 중국 우한 교민 수용 지역 주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주문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세연)는 1월 30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황을 보고 받고 정부의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이날 복지위 위원들은 가장 먼저 우한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지 선정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이동병원 설치를 통해 지역 확산을 방지하고 아산·진천 지역 주민들고의 소통을 강화해 갈등을 해소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이번과 같은 격리시설 선정으로 사회적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앞으로 격리시설 선정기준과 재가격리 및 시설격리 기준을 정비해 격리시설로 선정된 소재지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우수한 IT 기술 활용 방안도 제안됐다.

중국 입국자 등 감염 우려가 있는 사람에게 감염병 추적 관리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이들을 추적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약 72% 밖에 이용하지 않고 있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해외여행력 정보제공 시스템(ITS) 활용도를 제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외에도 감염병 대응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대한 손실보전 역시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시약을 확보하고 선별진료소에 진단장비를 충분하게 지원하는 방안 및 감염병 신고 긴급전화 1339 대응력을 제고해 국민들이 감염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습득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줄 것도 복지부에 주문했다.

이날 보건복지위원회는 장기적으로 역학조사관 등 검역인력 증원과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확충을 위해 정부와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일본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발생한 사실을 고려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과잉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철저하게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또 복지위는 추후 신종 감염병 긴급 대응에 필요한 관련 법령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세연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은 “손 씻기, 입 가리고 기침하기 등 기본적인 개인 예방 수칙만 철저히 지켜도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만큼 정부가 예방 수칙 준수를 위하여 공익 광고를 하는 등의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