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1-27 15:40 (금)
치안 나쁜 지역 어린이 더 비만
상태바
치안 나쁜 지역 어린이 더 비만
  • 윤종원
  • 승인 2006.01.05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안이 나쁜 지역에 사는 아이들이 치안이 좋다는 지역에 거주하는 아이들보다 오히려 비만이 될 위험이 확연히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 미시간 대학 연구팀은 구체적으로 치안이 "최악"으로 분류되는 곳의 어린이들은 치안 "최양호" 지역 어린이들에 비해 비만 가능성이 4배나 된다고 학술지에 보고했다고 BBC 인터넷 판이 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를 보면 치안 환경이 어린이들 비만에 크게 영향을 끼치는 만큼보다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국에서는 6~11세 어린이들 가운데 거의 16%가 비만으로 분류되고 있다. 영국에서는 같은 연령층에서 비만 어린이의 수가 지난 1990년 초기에 비교해 3배나 증가했다.

미시간 대학 연구팀은 미국 10개 지역에서 768명의 어린이와 그들 부모를 대상으로 거주지의 치안 정도에 대한 인식과 비만도 사이의 상관 관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치안상태를 4단계로 분류했을 때 치안이 제일 열악한 4급지에서 어린이의 17%가 비만 판정을 받았고 이어 ▲3급지에서 10% ▲2급지에서 13% ▲1급지에서 4%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에서는 어머니의 교육 수준과 결혼 상태 혹은 인종적 배경, 방과후 특별 활동 참여 여부 등은 고려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줄리 루멍 박사는 "부모들이 인근 치안이 불안하다는 이유로 자녀들을 밖에 나가 놀지 못하게 함에 따라 아이들은 자연히 집안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결국 비만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루멍 박사는 "앞으로 의사들은 어린이들의 비만 문제를 다룰 때는 이 같은 연구결과를 참고로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영국 국립비만포럼의 데이비드 하스람 박사는 "미시간 연구팀의 지적도 일리는 있으나 이것은 문제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치안이 열악한 지역에 사는 어린이는 건강식도 적게 먹고, 놀 만한 장소도 적당하지 않은 사실 등을 간과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