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1 09:35 (목)
대전성모병원, 감염병 안심 응급의료센터 구축
상태바
대전성모병원, 감염병 안심 응급의료센터 구축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6.12.0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심 환자·의료진 동선 구분해 전염위험 차단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병원장 박재만 신부)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감염병 안심 응급의료센터’를 구축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전성모병원 감염병 안심 응급의료센터는 음압 및 일반 격리병실과 발열환자 선별시스템을 갖춰 감염병 의심환자와 일반 응급환자를 구분해 진료 한다.

이를 위해 응급센터 앞 선별진료실에 열화상·실화상 동시 측정이 가능한 열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발열환자 출입시 알람기능이 작동되는 시스템을 구축해 출입자 파악과 통제를 더욱 강화했다.

또한 선별진료실에서 치료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한 부상자 분류가 1차로 이뤄지고, 감염병 의심 환자 내원시 환자는 별도의 출입문을 통해 음압격리병실로 이동하도록 동선을 갖췄다.

음압격리병실은 일반 환자와의 접촉 차단은 물론 환자와 의료진의 동선을 구분하고, 격리병실 입구에 의료진용 에어샤워실과 탈의실을 설치해 내부전염 위험을 완벽하게 차단했다.

특히 격리병상은 외부에서 내부 관찰이 가능한 CCTV가 설치돼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환자 치료가 가능해졌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박재만 병원장은 “감염병 안심 응급의료센터 구축은 신종 감염병 등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을 갖추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 응급실 내 감염 위험을 낮춰 환자들이 안심하고 병원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