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07:33 (목)
조산 후 1년내 임신, 또 조산 가능성 높아
상태바
조산 후 1년내 임신, 또 조산 가능성 높아
  • 병원신문
  • 승인 2015.02.0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부크라 쿨랄리 박사 비교 분석
첫 임신에서 조산한 후 1년이 못 돼 재임신하면 다시 조산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아카데믹 메디컬센터(Academic Medical Center) 산부인과 전문의 부크라 쿨랄리 박사가 첫 임신에서 조산한 여성 1만1천535명을 대상으로 다음 임신까지의 시간 간격과 조산 반복 가능성을 비교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일 보도했다.

재임신까지의 간격이 1년 미만인 여성은 1년 이상인 여성에 비해 조산이 반복될 가능성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쿨랄리 박사는 밝혔다.

따라서 임신 37주 이전에 첫 아이를 출산한 여성은 다음 임신을 최소한 1년 이후로 미루어야 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모태의학학회(Society for Maternal-Fetal Medicine)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