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4 17:35 (토)
중국 훈춘에서 인술 펼쳐
상태바
중국 훈춘에서 인술 펼쳐
  • 김명원
  • 승인 2004.10.0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세브란스병원
영동세브란스병원 의료진들이 추석을 맞아 중국 길림성 훈춘시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남용택부원장과 김경래 교수를 단장으로 의사, 간호사, 약사, 영양사 등 총 14명으로 구성된 의료봉사단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훈춘시 외곽 지역에서 현지인 200여명을 대상으로 진료활동과 장학금 전달 등 국경을 넘은 사랑의 인술을 제공했다.

영동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000년부터 추석연휴기간동안 의료봉사단을 파견, 지금까지 1천여명의 환자를 진료했다.

이번 의료봉사에서는 친선병원 관계를 맺고 있는 중국 훈춘시병원과의 합동진료가 돋보였다.

훈춘시 외곽 하다문지역에서 실시된 무료진료에서는 훈춘시병원에서 심장내과 및 이비인후과 전문의와 EKG 등 검사장비를 지원해 보다 양질의 의료봉사활동이 가능했다.

이어 영동세브란스병원은 훈춘시병원에서 양 병원의 협력증진 방안을 주제로 합동세미나를 개최했다.

양 병원은 연수파견 및 최신 의학기술 전수 등 상호간 인적교류 활성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으며 차기 무료진료에서는 훈춘시 지역 현지인을 대상으로 당뇨병 유병률 조사와 갑상선 종양환자 합동수술 등을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영동세브란스병원은 훈춘시병원에 수술용 기자재를 비롯, 인슐린펌프, 인공후두기, 휴대용 혈당 측정기 등 의료용품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