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2:12 (금)
올해 유행 에볼라바이러스는 변종
상태바
올해 유행 에볼라바이러스는 변종
  • 병원신문
  • 승인 2014.08.29 15:1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상적인 바이러스보다 변형속도 빨라 치료제 개발되고 효력 없어

올해 서아프리카에서 번지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는 과거와는 다른 변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브로드연구소는 이번 에볼라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과거 유행했던 에볼라 바이러스와 300곳 이상에서 유전적으로 달라진 점을 발견했다고 8월28일(현지시간) 밝혔다.   

연구소는 시에라리온 정부의 협조 아래 발생 직후 24일 동안 78명의 환자에서 얻은 99개의 에볼라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하지만 이러한 유전적 변형이 이번에 에볼라가 사상 최악으로 창궐한 배경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파디스 사베티 연구원은 AP통신에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될수록 더 강력하고 전염이 잘 되는 방식으로 변형될 가능성도 커진다고 말했다.   

또 이번 에볼라 바이러스는 통상적인 바이러스보다 변형 속도가 빨라 치료제가 개발되더라도 효력이 없을 가능성도 우려된다.   

분석 결과는 미국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NCBI)와 과학저널 사이언스를 통해 공개됐으며, 신속한 진단법 및 치료제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티븐 지르 연구원은 "유전적 변형이 사태의 심각성과 관련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분석 결과를 공유함으로써 에볼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국제사회의 대응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또 이번 에볼라 사태가 통상적인 감염 경로인 박쥐가 아닌 인간으로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에볼라가 자주 창궐했던 중부 아프리카의 바이러스 보균자가 최근 10년 이내에 서아프리카로 넘어왔고 이후 사람 간 전염을 통해 확산됐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regory 2015-04-25 13:54:00
It appears to me that this site doesnt load in a Motorola Droid. Are other folks getting the exact same issue? I like this webpage and dont want to have to skip it when Im away   from my computer.

Lonny 2015-04-15 09:40:46
Wow! This can be one particular of the most beneficial blogs We have ever arrive across on this subject. Actually Great. I am also an expert in this topic so I can understand your hard work.

Kirk 2015-03-11 05:24:13
Oh yea actually? Wow We didnt realize that! Thanks for sharing.

Ward 2015-03-08 00:02:18
I would like to thnkx for the efforts you have put in writing this blog. I’m hoping the same high-grade web site post   from you in the future too. In fact your creative writing abilities has inspired me to get my own blog going now. Really blogging is spreading its wings and growing quickly. Your write up is a good example.

Gale 2015-03-07 16:51:25
Not many blogs that deliver such consistently readable and interesting content as is on offer on yours, you deserve the time it has taken to share my appreciation of your endeavours. Many thanks.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