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마무리, 우리 아이 건강점검 포인트는?
상태바
여름방학 마무리, 우리 아이 건강점검 포인트는?
  • 박현 기자
  • 승인 2013.08.1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학 동안 꿈쩍 않은 아이들, 성장은 제자리 건강은 적신호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여가시간의 대부분을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전자기기로 보내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최신 전자기기의 대중화는 성장기 아이들의 생활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발표한 '2012년 인터넷중독 실태조사'에 따르면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독률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1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방학이 있는 여름철에는 자율적인 시간이 많이 주어지므로 전자기기 중독의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다. 또한 전자기기 중독 정도가 높을수록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려 하기 때문에 운동부족으로 각종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장시간 게임은 척추질환 유발해 성장에 악영향 미칠 수 있어

컴퓨터 게임에 중독된 아이들은 심한 경우 방학기간의 대부분을 하루 종일 움직이지 않고 모니터 앞에 앉아있기도 하므로 개학을 맞아 척추점검을 해보는 것이 좋다.

장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게 되면 어깨나 뒷목 주변 근육이 뭉치는 증상과 허리통증이 쉽게 나타나는데 앉은 자세는 서있거나 누운 자세보다 4배 이상의 압력이 척추에 가해지기 때문이다.

특히 운동부족으로 허리 근력이 약화된 상태에서 오랜 시간 잘못된 자세로 컴퓨터 게임을 하게 되면 허리통증은 물론 허리디스크나 척추가 휘는 척추측만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있다.

뿐만 아니라 운동량이 부족해 성장판을 자극시키지 못하게 되면 성장에 방해요인이 되고 신진대사 이상으로 골밀도가 낮아져 뼈 건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목통증의 경우 오래 방치하게 되면 경직된 근육들이 뇌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지속적으로 압박해 머리가 무거워지고 집중력 저하와 만성피로, 두통 등을 유발한다.

바로병원 이정준 원장은 “운동이 부족해 약해진 아이들의 척추는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척추측만증과 같은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며 “최대한 컴퓨터 사용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고 틈틈이 전신 스트레칭을 하거나 휴식을 취해 척추와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루 종일 전자기기와 시간 보내는 아이, 근시 빨리 찾아와

아이들은 눈에 무리를 주는 환경에 쉽게 노출되어 있다. 컴퓨터 게임, 스마트폰 게임뿐만 아니라 온라인 교육프로그램이 활성화되면서 아이들은 대부분의 시간을 전자기기와 보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생활환경의 변화는 어린이 시력이상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실제로 어두운 곳에서 작은 글씨나 움직이는 영상에 오랜 시간 집중하다 보면 눈의 조절근을 과도하게 사용하게 된다.

결국 눈이 피로해지면서 쉽게 머리가 아프거나 피곤하게 되어 근시가 빨리 진행될 수 있고 시력저하에 이르기도 한다. 학습량이 늘어나는 초등학교 때 시력이 떨어지면 시각집중력이 약해져 전체적인 집중도까지 낮아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운동부족과 무절제한 식습관은 소화불량과 변비 초래

여름철에는 과식을 하거나 음식을 잘못 먹지 않아도 소화불량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더운 날씨에 우리 몸이 영향을 받아 각 장기의 기능도 덩달아 약해지는데, 운동량까지 줄어들어 소화불량이 쉽게 나타나게 된다. 특히 성장기인 아이들의 경우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

위장은 활동량과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에 식사를 마치고 가만히 앉아 있거나 누워 있으면 위장기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위장운동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식사 후 20~30분 정도 지난 후 산책, 맨손체조 등 가벼운 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부모는 여름방학기간 동안 아이들이 무절제한 식습관으로 위장의 건강에 이상이 생기지 않았는지 신경 써야 한다.

방학 때는 식사시간이 불규칙해지기 쉬운데 아침을 거르거나 늦은 밤에 야식을 먹는 것은 소화장애는 물론 만성변비, 만성설사 등의 질환을 유발하기 쉽다. 각종 인스턴트식품, 기름진 음식, 밀가루 음식 역시 아이들의 위장건강과 성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므로 식단을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바로병원 이철우 원장은 “방학기간 동안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잘 먹고 푹 쉬도록 하는 부모들이 많은데 무엇보다 건강하게 먹고 쉬었는지 개학시점에 체크해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성장기 아이들에게 꾸준한 운동은 건강과 성장에 많은 도움이 되므로 평소에도 운동을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