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4-07 15:13 (화)
'침묵의 살인자' 뇌졸중, 미리 예방을
상태바
'침묵의 살인자' 뇌졸중, 미리 예방을
  • 박현 기자
  • 승인 2013.04.0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심한 두통' 땐 뇌 MRA 검사 받아보는 게 좋아
최근 유명인사들의 뇌졸중 소식이 전해지며 뇌졸중에 대한 위험성이 대두되고 있다. 뇌졸중은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 중 하나이며 단일질환으로는 사망률 1위다.

대부분 전조 증상을 잘 알지 못해 심각한 상황에까지 이르는 경우가 많지만, 뇌졸중은 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다.

온누리종합병원 신경외과 조영도 병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뇌졸중'의 증상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고혈압 환자, 뇌졸중 가능성 10배까지 높아

뇌졸중은 뇌혈관 이상으로 생기는 병으로 혈관이 막혀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 발생하는 '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로 크게 구분된다.

예전에는 주로 노인들에게만 발병하는 질환으로 인식됐지만 요즘은 비교적 젊은 연령인 40대에서도 흔하게 발생한다.

식습관 변화와 바쁜 일상으로 운동 시간이 줄어들어 뇌졸중의 주원인인 비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의 발생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고혈압은 뇌졸중을 야기하는 가장 위험한 인자로 뇌졸중 발생률을 6~8배로 증가시킨다. 때문에 평소 하루 30분 이상의 가벼운 운동과 올바른 식습관, 약 복용으로 정상 혈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온누리종합병원 신경외과 조영도 병원장은 “뇌졸중은 대부분 고혈압, 고지혈증, 심장질환 등 위험인자가 있는 사람에게 주로 발병한다”며 “뇌졸중은 한번 발생하면 재발률이 높고 후유증이 따르기 때문에 철저한 건강 관리를 통한 예방이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뇌졸중 전조증상 있었다면 정확한 검사 받아야

많은 사람들이 뇌졸중은 특별한 증상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뇌졸중이 발병하는 경우에는 전조증상들을 보이는데 이를 가벼운 증상으로 여겨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워낙 경미하거나 일시적이어서 대부분의 환자들이 미처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갑자기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고 감각이 둔해진다거나 말을 못하고 발음이 어눌해질 때 또한 한쪽 눈이 안 보이거나 물체가 두 개로 보이고 보행 시 비틀거리거나 심한 두통이 발생될 경우에는 가볍게 넘기지 말고 뇌졸중이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전조증상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통계적으로 뇌졸중에 걸릴 가능성이 10배 높다. 따라서 만약 경미하더라도 전조증상을 느꼈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온누리종합병원에서는 뇌혈관질환의 예방 및 진단을 위한 초정밀 MRI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기존 장비에 비해 검사 소요시간이 20분 내외로 짧고 검사받는 공간이 넓은 편이기 때문에 폐쇄공포증 등으로 MRI에 거부감이 있던 환자들도 큰 부담 없이 검사받을 수 있다.

또한 미세한 혈관의 움직임도 확인이 가능해 뇌혈관 질환의 위험성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촌각을 다투는 질환 '뇌졸중', 3시간 이내에 치료 받아야

뇌졸중은 뇌혈관에 이상이 생겼더라도 뇌의 기능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가 미처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증상이 조금씩 악화된다.

그러다 혈관이 견디지 못할 정도가 돼서야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게 되는데 이럴 때 갑자기 반신불수가 되거나 의식을 잃는 등의 뇌졸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조영도 병원장은 “뇌졸중은 발병 후 첫 3시간 이내가 치료에 가장 중요한 시점으로 이때 막힌 혈관을 뚫는 혈전 용해제를 투여하는 등 최대한 빠른 치료를 통해 뇌에 혈액을 공급해야 뇌세포 손상을 막고 뇌 기능도 회복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렇듯 뇌졸중은 빠른 치료를 요하는 질환으로서 평소에 뇌졸중의 증상과 예방법 등을 미리 숙지하고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뇌졸중 전조증상

*갑자기 한쪽 얼굴이나 팔다리에 힘이 없다고 느껴지며 저리고 감각이 없다.
*말할 때 갑자기 발음이 둔해진다.
*갑자기 주위가 뱅뱅 도는 것처럼 심하게 어지럽다.
*걷는데 갑자기 술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린다.
*극심한 두통이 발생한다.
*한쪽 시야가 흐리거나 이중으로 보인다.

■생활 속 뇌졸중 예방법

*새벽녘에 운동하지 않는다.
*평소 정상혈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
*금주 및 금연한다.
*정기적으로 전문의를 찾아 검사를 받아본다.<도움말=조영도 병원장(온누리종합병원 신경외과/www.onnurihos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