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6 Fri 15:18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몸 상태에 맞는 온천욕으로 효과 두 배로 누리기
추위도 녹이는 온천, 건강하게 즐기는 법 따로 있다!
2012년 11월 29일 (목) 10:16:01 박현 기자 hyun@kha.or.kr

추위가 기승을 부르는 요즘 온천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온천욕이 만병통치는 아니지만 추운 날씨에 몸을 따뜻하게 해주어 심신을 안정시켜주는 치유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동의보감 탕액(湯液)편에서는 온천욕의 효능에 대해 근육과 뼈의 경련, 피부감각이 둔한 것, 피부질환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질환에 따라 그 효능이 다르므로 자신의 몸 상태를 체크한 후 온천욕을 즐기는 것이 좋다.

온천욕 통해 무릎 온도 유지하면 관절염 통증완화 가능해

날씨가 추워지면 관절염 통증이 더 심해진다고 느껴 온천욕으로 치료하려는 어르신들이 많아지지만 실제로 관절연골에는 통증을 느끼는 신경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심해지는 것은 뼈나 관절을 싸고 있는 인대, 근육 등의 염증에서 통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온이 낮아 체온이 떨어지면 신체를 보호하기 위해 혈관도 수축한다. 이 때문에 근육이나 인대로 가는 영양분과 통증완화 물질이 적게 전달이 되고 근육이나 인대의 유연성도 줄어들게 되어 염증이 잘 생기는 환경이 만들어 진다.

이렇듯 관절염 통증이 심해지는 추운 날씨에는 온천욕을 통해 통증완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온천욕을 통해 체온이 높아지면 혈관확장으로 혈류량이 증가해 혈액순환을 도와주고 근육의 경직을 풀어주어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기 때문이다.

단 관절염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온천을 이용한다면 몇 가지 준수해야 할 사항이 있다. 물의 온도는 38~42도가 적당하며 처음에는 하루 1~2회 15분간, 이후에는 2~3회가 적당하다. 또한 몸에 묻은 온천성분이 충분히 스며들게 하기 위해서는 수돗물로 씻어내지 말고 그대로 말리는 것이 좋다.

특히 퇴행성관절염이 아닌 류마티스관절염의 경우에는 높은 물의 온도가 염증반응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급하게 뜨거운 온천에 들어가는 것은 삼가야 한다.

바로병원 이철우 병원장은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에 관절염 환자들이 온천욕을 통해 관절부위를 따뜻하게 유지해 주는 것은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며 “퇴행성관절염이 있는 경우 온천 탕 안에서 가볍게 걷기 운동을 권하는데 온천수의 부력으로 관절에 가해지는 체중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피부 예민한 경우는 온도 낮은 탕부터 이용해야

온천수엔 각질을 녹이는 유황성분이 함유돼 있어 적당히 이용하면 피부가 매끄러워지지만 과할 경우 피부각질층을 얇게 해 피부보호막까지 상하게 한다.

또한 온천욕이 피부질환 치료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이 역시 지나칠 경우 피부상태가 더 악화될 수 있다.

   
 
특히 추운 날씨로 인해 피부가 메말라있는데 온천욕을 과도하게 한다면 피부가 더욱 건조해져 심한 가려움증과 건조증을 유발한다. 또 안면홍조증이나 딸기코 증상이 있는 사람은 혈관이 확장돼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온천욕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온천욕으로 인한 이 같은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우선 수온이 낮은 온탕부터 이용해야 하며 너무 뜨거운 물에 장시간 몸을 담그는 것은 피해야 한다. 또한 피부가 촉촉할 때 보습제 흡수율이 더 높으므로 피부건조를 막기 위해서는 온천을 마친 직후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는 것이 좋다.

심혈관계 만성질환자는 온천 금물

온천욕이 몸에 좋다지만 심혈관계 만성질환자들과 노약자는 온천이용 시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고혈압, 당뇨와 같은 심혈관계 질환을 갖고 있는 사람은 너무 더운 온욕이나 너무 차가운 냉욕은 삼가야 한다. 너무 뜨겁거나 차가운 온도는 심혈관계를 갑자기 자극해 심장마비나 중풍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뜻하다고 느껴지는 온도에서의 탕욕이나 샤워가 적절하다.

노약자 역시 자율신경계가 균형을 이루지 못하고 활발하게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온천욕으로 인해 신체 온도가 갑자기 변하면 심장이나 소화기능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바로병원 이철우 병원장은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의 온천욕은 질환 치료효과는 물론 마음의 안정을 취하는데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권장한다”며 “하지만 아무리 좋은 온천수라 해도 질환의 종류와 정도에 따라 나타나는 효능이 다르므로 자기 몸 상태에 맞는 온천욕을 즐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동정]아토피피부염학회장 취임
[동정]의학레이저학회 우수연구자상
[동정]폐암학회 우수연제상 구연상
[동정]생명나눔 공로상 수상
[동정]장기조직기증 공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