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공공의료서비스 실천, 간호부가 앞장
상태바
공공의료서비스 실천, 간호부가 앞장
  • 한봉규 기자
  • 승인 2012.08.31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 서남병원 병동간호사 박정연 씨

“단순한 질병치료와 의례적인 간호를 뛰어넘어 진정성이 담긴 자세로 항상 고객의 마음까지 치유하고 어루만져주는 사랑과 따뜻함이 넘치는 병동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서울특별시 서남병원(병원장 유권) 병동 간호사 박정연(31) 씨.

질 높은 공공의료서비스의 기능과 역할을 제공하는 데 힘쓰고 있는 서울시와 최첨단 진료시스템과 우수한 의료진을 자랑하는 이회의료원이 서로 손을 잡고 서울의 서남권(강서, 양천, 구로, 영등포를 비롯한 인근지역) 지역주민들에게 누구나 차별 없는 최고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세워진 서남병원.

특히 노인성질환에 대한 전문클리닉 운영 및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과 함께 저소득층, 독거노인, 북한이탈주민, 다문화 가정 등을 비롯한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취약계층들에게 의료지원과 맞춤형 공공의료 서비스를 선사하며 지역주민들의 건강한 삶과 보건향상을 이끌어나간다는 나름의 보이지 않는 보람과 자부심 속에 생활하고 있는 병원 가족들.

박 간호사는 “저 또한 병원의 한 가족으로서 병원을 찾아주시는 고객을 위해 간호사로서 무엇을 해야 할 지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해 본다”며 “무엇보다도 몸과 마음이 지친 환자들이 찾아오는 곳인 만큼 이들에게 좀 더 따뜻하고 포근한 마음으로 가까이 다가가 아픔을 함께하며 상대방을 우선 배려하고 베푸는 진정한 간호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저의 역할인 동시에 저희 병원이 지향하는 공공의료서비스의 참 뜻이 아닌 가 싶다”며 고객중심 향한 최상의 간호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

더불어 박 간호사는 다른 공공의료기관과는 다르게 대학병원이 위탁 운영하는 병원으로서 보다 한 차원 높은 수준 높고 향상된 최고의 간호서비스를 보여줌으로써 지역주민들이 '다시 찾고 싶은 병원', '친절과 사랑이 넘치는 병원'이라는 기억을 가질 수 있도록 저를 비롯한 간호부 소속 모든 간호사들은 자신의 역할과 임무에 한 치의 게을림도 없을 것임을 이번 기회를 통해 한번 더 약속한다고.

열정의 마음을 갖고 따뜻하고 진실된 모습의 전인간호를 실천하는 아름다운 간호세계를 펼쳐 보이고 싶은 것이 평소의 간호철학임을 밝히는 그녀는 24시간 순환근무 속에 많은 환자를 돌봐야 하는 병동 간호업무가 녹녹치 않아 다소 바쁘고 피곤한 점도 없지 않지만 건강을 회복한 고객들이 병원 문을 나서며 '고마워요', '수고했어요'라는 말 한마디를 남겨주실 때면 그 동안의 스트레스는 한방에 싹 가셔버리는 동시에 간호사로서 느껴보는 가장 보람된 순간임은 말할 나위 없다고.

깨끗한 환경과 최첨단 시설 그리고 저렴한 비용으로 대학병원 수준의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며 '건강백년을 선도하는 시민의 병원'이라는 비전과 '치유와 나눔으로 서울시민의 건강한 삶에 기여 한다'라는 미션 목표 실천을 위해 오늘도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간호부장님 이하 모든 간호사들의 끊임없는 고객중심, 고객위주의 간호활동에 화이팅을 외치고 싶다는 그녀 또한 고객들로부터 사랑과 존경받는 간호사로서의 위치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노력에 노력을 기울 일 것을 다짐해본단다.

분주하고 바쁜 병동 생활 속에서 여유가 넉넉치 않지만 가끔 시간이 나는 주말 이면 예전부터 동료들과 미스 시절의 아름다운 추억여행 만들기에 많은 투자를 하곤 했지만 최근에는 결혼과 관련해 곧 아름다운 가정에 들어설 혼인생활준비를 위해 멋진 반려자와 함께 이곳저곳을 다니며 행복한 가정을 그려보는 때가 가장 즐거운 순간이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