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1-27 15:40 (금)
자궁경부암 조기진단 모색
상태바
자궁경부암 조기진단 모색
  • 김명원
  • 승인 2004.09.20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제일병원 유전자 칩 이용 진단 소개
삼성제일병원(원장 심재욱)은 지난 18일 "자궁경부암과 HPV"를 주제로 특강을 열고 자궁경부암의 효과적인 조기진단과 예후 관리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강의에서는 최근 바이오벤처 마이진(대표 이득주ㆍ삼성제일 가정의학과)이 개발한 유전자 칩을 이용한 진단법이 일반에 공개돼 큰 관심을 모았다.

이득주 교수는 "자궁경부암의 대표적인 발생원인 중의 하나인 인유두종 바이러스(HPV)는 세포검사에서 위음성과 판독오류가 많다"며 "예측력이 제한돼 있는 세포검사의 한계와 DNA칩을 이용한 새로운 진단법을 소개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 교수는 "최근 개발된 DNA칩을 이용한 진단법은 19가지 인유두종 바이러스형을 확인할 수 있다"며 "아으로 새로운 진단법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943년 처음 소개된 자궁경부세포검사는 자궁경부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는데는 성공했지만 결과 해석이 모호하고 진단 예민도가 60∼80%에 그쳐 20∼40%의 자궁질환은 발견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지난 7월 식약청으로부터 품목허가를 획득해 시판이 들어간 "마이 HPV칩"은 삼성제일병원 한인권 교수와 이득주 교수가 공동 설립한 바이오벤업체인 마이진에 의해 개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