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7 11:45 (금)
오메가-3 지방산, 만성 염증 차단
상태바
오메가-3 지방산, 만성 염증 차단
  • 병원신문
  • 승인 2012.06.25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多價)불포화지방인 오메가-3 지방산이 중년 이상의 과체중인 사람들에게 만성 염증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대학의 얀 키콜트-글라저(Jan Kiecolt-Glaser) 박사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를 복용하면 염증표지 단백질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과학뉴스 포덜 피조그 닷컴(Physorg.com)이 20일 보도했다.

키콜드-글라저 박사는 운동을 안 하는 과체중 남녀 138명(평균연령 51세)을 대상으로 4개월 동안 오메가-3 보충제를 복용하게 한 결과 체내의 염증을 나타내는 두 가지 염증표지 단백질이 크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이들을 3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1.25g, 또 한 그룹엔 2.5g, 나머지 그룹엔 혼합기름 보충제를 매일 복용하게 하고 4개월 후 염증유발 사이토킨인 인터류킨-6(IL-6)과 종양괴사인자-알파(TNF-a)의 혈중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오메가-3 저단위 그룹과 고단위 그룹은 IL-6 수치가 각각 10%, 12% 줄어든 반면 대조군은 오히려 36%나 늘어났다.

TNF-a 수치는 오메가-3 저단위 그룹이 0.2%, 고단위 그룹이 2.3% 낮아지고 대조군은 12% 높아졌다.

IL-6와 TNF-a는 6가지 사이토킨에 속하는 염증표지 단백질로 부상, 감염 같은 스트레스인자에 염증반응을 일으킨다.

이 염증반응은 처음엔 도움이 되지만 지속되면 염증이 만성화되면서 심장병, 2형당뇨병, 관절염,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투여된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는 오메가-3 지방산의 두 가지 대표적인 성분인 에피코사펜타엔산(EPA)과 도코사헥사엔산(DHA)을 7대 1의 비율로 섞은 것이었다. EPA가 DHA보다 염증억제 성질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콜레스테롤저하제, 혈압약 복용자, 당뇨병 환자, 흡연자, 생선기름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은 실험대상자에서 제외됐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뇌-행동-면역(Brain, Behavior and Immunity)'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