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10 16:16 (토)
인슐린 장기간 사용, 심장병-암과 무관
상태바
인슐린 장기간 사용, 심장병-암과 무관
  • 병원신문
  • 승인 2012.06.1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형(성인)당뇨병 환자가 인슐린을 장기간 사용하는 것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달리 심장발작, 뇌졸중, 암 위험을 전혀 높이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매스터 대학 의과대학의 헤르첼 게르스타인(Hertzel Gerstein) 박사가 40개국 537개 의료기관에서 당뇨병 초기환자와 당뇨병 위험이 높은 사람 총1만2천500명(평균연령 64세)을 대상으로 6년에 걸쳐 실시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1일 보도했다.

이들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절반은 인슐린(글라르진)을 매일 한 차례 주사하고 나머지 그룹은 인슐린 주사없이 표준치료만 받도록 하면서 6년동안 각종 심혈관질환과 암 발생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심장발작, 뇌졸중, 심부전 발생률과 관상동맥 재관류술 시술빈도 그리고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두 그룹 사이에 전혀 차이가 없었다.

전체적인 암 발생률과 개별 암 발생률도 비교해 보았지만 역시 차이가 없었다.

주목할만한 사실은 당뇨병 전단계에 있는 사람들의 경우 매일 인슐린을 주사한 그룹이 표준치료만 받은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생률이 평균 28% 낮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인슐린 주사를 끊은 후에도 이러한 효과가 지속되었다.

전체적인 결과는 인슐린을 장기간 사용해도 아무런 장기적으로 아무런 해가 없음을 확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게르스타인 박사는 지적했다.

다만 이미 알려진 대로 인슐린을 장기간 사용하면 체중이 약간 불어나고 저혈당 위험이 다소 높아질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전체적으로 인슐린 그룹은 6년 동안 체중이 대조군보다 1.6kg 늘었고 심각한 저혈당 연간 발생률이 대조군에 비해 0.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인슐린 란투스(화학명: 글라르진)를 만드는 프랑스의 사노피 아벤티스 제약회사가 경비를 지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당뇨병학회 72차 학술회의에서 발표되었고 금주에 발행되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실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