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1 Thu 11:24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봄 나들이, 아이 목말 태우고 업었다가 에苦苦!
아이 무게 얕보고 목말 태우거나 업고 안고 다니다간 나들이 증후군으로 고생
2012년 04월 26일 (목) 17:05:51 박현 기자 hyun@kha.or.kr

낮 기온이 20도를 넘는 포근한 날이 이어지면서, 주요 공원과 놀이동산에는 가족단위의 나들이 객으로 발 디딜 틈이 없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 나들이 증후군으로 고생하는 부모들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직장인 김 모 씨 부부는 휴일을 맞아 두 남매를 데리고 어린이대공원을 방문했다. 오랜만에 나들이라 그런지 두 남매는 신나서 이리저리 뛰어다녔고, 즐거운 기분에 아빠는 첫째를 목말 태우고 엄마는 잠든 아이를 업고 구경 다녔다.

아빠의 목에 올라타고 엄마의 등에 업힌 아이들은 신나는 한 때를 보냈지만 김씨 부부는 나들이 후 목과 허리, 다리에 뻐근함 때문에 며칠째 고생 중이다.

아이 몸무게 얕보다간 아이苦!

아이가 있는 가정이라면 나들이 갔을 때 누구나 한 번쯤 목말 태우기를 해봤을 것이다. 하지만 아이 무게를 얕보고 무심코 태웠다가는 목이나 허리, 척추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목뼈는 신체 중 가장 무거운 머리를 지탱하고 있다. 여기에 10~20kg정도 되는 아이가 올라타 움직이면 추간판 사이로 수핵이 빠져 나와, 주위를 지나는 신경다발이나 신경줄을 압박하는 경추 디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목말을 탄 아이들은 신나서 움직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뼈나 근육이 아무런 준비를 하지 못한 상태에서 갑자기 충격을 받게 된다. 그러면 균형을 잡으려고 급작스레 힘이 들어가 인대나 근육이 늘어날 수 있다.

목말을 태울 때도 안전한 자세에서 태워야 한다. 허리는 앉아서 물건을 들 때 가장 많은 하중을 받는다. 똑바로 서 있을 때 허리에 실리는 무게가 100이라고 가정하면 앉아서 물건을 들 때는 275의 하중이 허리에 실린다.

따라서 목말을 태워야 한다면 아이를 높은 곳에 위치시키고 아빠는 서 있는 상태에서 태우는 게 좋다. 부득이하게 앉아서 태워야 한다면 한 쪽 무릎은 꿇고 다른 쪽 무릎은 약간 구부린 자세에서 허리를 펴고 다리 힘을 이용해 일어나야 한다.

목말을 태운 후 아이의 두 다리가 목을 감싸고 가슴으로 내려오도록 하고, 아이가 이마를 잡게 하거나 아이의 손을 잡아 아이가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아이 업고, 안고……엄마는 아프苦!

아이가 보채거나 잠들면 어쩔 수 없이 아이를 안거나 업고 가야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여성은 임신과 출산으로 칼슘이 부족하고 연골이 약해진 상태이기 때문에 아이를 업거나 안을 때도 조심해야 한다.

보통 아이를 업을 때 아이 얼굴 쪽으로 등을 돌리고 아이를 업은 후 허리 힘으로 바로 일어서는데, 이 과정은 허리에 매우 좋지 않다. 똑바로 서 있을 때 허리에 100의 무게가 실린다면, 선 채로 허리를 숙여 물건을 들 때는 220의 하중이 허리에 실리게 된다.

여기에 아이 무게까지 더한다면 허리에 무리가 가는 것은 명약관화하다. 따라서 아이를 업을 때는 엄마는 앉지 말고, 앞을 본 채 허리를 약간 굽힌 상태에서 아빠나 주위 사람에게 도움을 청해 아이만 등에 올린다는 기분으로 업는 것이 좋다.

아이를 안을 때도 선 채로 안지 말고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아이를 안고 일어서야 한다. 아이를 업거나 안고 장시간 걷게 되면 디스크는 지속적인 압력을 받아 뒤에 있는 신경근 쪽으로 튀어나와 신경근을 압박해 허리디스크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아이를 직접 안거나 업기 보다는 유모차나 아기 띠를 이용하는 것이 허리건강에 좋다. 아기 띠를 할 경우 아기 띠가 밑으로 처지게 되면 무게가 더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바짝 조여서 안아 주는 게 좋고 척추를 약간 뒤로 젖혀 옆에서 봤을 때 허리의 모양이 S라인이 되도록 만들어 줘야 한다.

요즘 웬만한 공원이나 놀이동산에서는 유모차 대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아이가 잘 때는 아이를 태우고 아이가 걸을 때는 짐을 싣는 등 유모차는 나들이 나갈 때 여러모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바른세상병원 서동원 원장은 “봄철에는 나들이와 야외활동이 많아지면서 겨우내 쓰지 않았던 근육들을 갑자기 사용해 관절에 무리가 올 수 있다”며 “아이를 목말 태우거나 안거나 업고 오래 걸으면 목과 허리, 다리에 큰 하중이 실려 무리가 올 수 있는 만큼 10분을 넘기지 말고 아이를 내린 후 목과 허리를 좌우로 돌려 풀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도움말=바른세상병원 서동원 병원장ㆍ문의전화 1577-3175>

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 학회 최우수 학술상 수상
[동정]대한노인병학회 이사장에 선임
[동정]족부족관절 교재 공동저자로 참여
[인사]충남대병원
[동정]과기정통부 연구과제 선정
[동정]한국장기조직기증원 공로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