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7 11:37 (금)
[HU] 가천의대 길병원 암센터
상태바
[HU] 가천의대 길병원 암센터
  • 박현 기자
  • 승인 2011.10.14 0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지정 가천의대길병원 암센터 개원
효율적 다학제시스템 운영 및 전문코디네이터 전면배치로 대기시간 줄여
세계 최고 연구기관과 인적자원 기반으로 지역 밀착형 암관리 수행할 것

가천의대길병원 암센터가 10월11일 개원했다. 가천의대길병원은 암센터 개원과 동시에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 최고의 의료진과 효율적인 다학제시스템, 국내 최대 규모의 암 전문 코디네이터를 전면에 내세워 맞춤형 암 치료 서비스 제공으로 국내 1위 병원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암센터 개원, 병상기준 국내 5위권 병원으로 도약

암센터의 개원은 길병원의 위상을 크게 높였다. 암센터 개원 후 길병원의 총 허가병상은 1천300병상(전체병상 1천700여 병상)을 넘어 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에 이어 병상 수 기준 국내 5위의 초대형 병원으로 한 계단 올라섰다. 특히 독립된 암센터의 개원은 암환자 치료에 있어서 전문성도 극대화할 수 있는 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해권역응급의료센터와 맞닿은 부지에 신축된 암센터는 부지면적 3,855㎡, 지하 5층, 지상 18층 규모를 자랑한다. 총 건축비 800억 원, 장비비 200억 원 등 총 1천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한 암센터는 암환자 맞춤형 인테리어와 시설, 암 치료 장비의 효율을 극대화하는 구조로 지어졌다.

암센터에는 최고 수준의 수술실 22개와, 무균실, 암환자집중치료실, 통원치료센터, 암정보관, 교육실 등이 갖춰져 있다. 암센터에는 또 2009년 아시아 최초로 길병원이 도입했으며 현재 국내 3대 밖에 없는 방사선 암 치료기 '노발리스티엑스(Novalis Tx)', '클리낙 아이엑스(Clinac iX)' 등 첨단 의료기기들이 가동 중이다.

또 암 특화 검진 등이 이뤄질 건강증진센터도 암센터 13층으로 확장 이전해 암센터 내에서 암에 대한 예방과 검진, 치료와 수술 후 관리 등이 한 장소에서 원스톱(One-Stop)으로 이뤄진다.

국내 최대 규모 암 전문 코디네이터 전면 배치

가천의대길병원 암센터는 환자중심의 암 치료를 위해 다양한 시스템을 도입했다. 가장 먼저 암종별 전문 코디네이터를 20명으로 확대해 전면 배치했다. 암 전문 코디네이터들은 환자상담과 접수, 등록은 물론 검사 및 수술, 치료 전 단계에서 전문화된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환자와 의료진 간 진료스케줄을 조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전담 코디네이터와 환자 및 보호자들은 암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코디네이터와 소통하며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다. 암환자 개인에 대한 치료 전 과정을 코디네이터들이 관리하게 됨에 따라 검사와 진료, 수술을 위해 대기하던 시간은 크게 줄고, 환자가 원하는 시간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길병원 U헬스케어센터가 개발한 암환자 전용 PHR(Personal Health Record) 서비스를 활용해 환자는 개인 휴대폰 등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집에서도 의무기록을 확인하고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코디네이터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치료가 끝난 후에도 담당 코디네이터는 환자의 식이요법 등 일상생활교육 등을 도우며 암 관리를 위한 평생 동반자로 함께 하게 된다.

암환자 PHR시스템 도입으로 스마트호스피탈 선도

스마트호스피탈의 구현은 길병원 암센터가 장기간 준비해온 프로젝트로 말 그대로 디지털기기를 치료와 관리 등에 응용, 병원중심이 아닌 환자중심의 질병관리가 가능하게 하는 획기적인 시스템이다. 길병원 U헬스케어팀이 개발 한 시스템이 정착되면 환자들은 집에서도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운동, 영양, 치료 등에 대한 정보를 코디네이터 등 의료진과 주고받을 수 있다.

이 시스템은 특히 재가암환자의 치료에서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암전문 코디네이터들은 기존에 만성질환 환자에게 적용되던 PHR시스템을 암환자에게도 적용시겼다. 개인의 진료기록을 스마트기기로 열람하길 원하는 환자들은 언제 어디에서나 자신의 진료기록을 검색할 수 있기 때문에 재가 암환자의 암관리가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길병원은 올해 3월에 이미 한국IBM과 공동으로 차세대 환자용 포털 'IBM 페이션트 임파워먼트'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은 환자 개인이 의료상 필요에 따라 자신의 의무기록을 관리하고 맞춤형 권고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으로 암환자를 위한 특화된 U헬스케어 시스템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사립대학병원 최초 국가지정 지역암센터 선정 쾌거

가천의대길병원 암센터는 지난 2월 보건복지부 지정 인천지역암센터로 선정됐다.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사립대병원 가운데 최초로 공중보건을 실현하기 위한 길병원의 시설과 비전, 미래에 대한 가능성을 국가가 인정한 것이다. 그간 인천지역의 암환자 의료환경은 뛰어난 의료진과 시설에도 불구하고 서울을 중심으로 형성된 의료시장의 영향을 크게 받을 수밖에 없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간한 '2009 건강보험 암 진료환자 분석' 통계에 따르면 2009년 한해 인천 지역에서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7천542명이었다. 이는 서울을 제외한 6대 광역시 중 부산(1만561명), 대구(7797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숫자다.

그러나 이들 암 환자들이 지역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비율은 2010년 기준 62.2%로, 대구와 광주, 부산 지역의 지역 내 의료기관 이용률이 80%를 넘는 것과 비교해보면 인천 환자들의 탈인천 현상은 더욱 두드러진다.
길병원 암센터가 국가지정 지역암센터로 선정되면서 인천시민들은 이러한 부담과 불안감을 모두 떨치고 지역 내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지역암센터 선정으로 서해 도서를 포함한 지역암관리 사업은 한층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길병원은 9월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응급의료 전용헬기 사업자로 선정되면서 도서주민을 위한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획득했다.

여기에 길병원이 맺고 있는 인천 및 수도권 800여 진료협력병원들과의 그물망 협력을 암 환자 진료체계에 도입하면 도서 지역을 포함한 사각지대 없는 암 치료가 가능하다. 인천 뿐 아니라 경기 서부지역과 충남 일부 지역 주민들도 보다 가까운 곳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세계적 수준의 연구기관과 협력, 공부하는 암센터

이러한 시스템을 바탕으로 길병원 암센터는 무엇보다 암의 근본원인을 찾고, 새로운 치료방법을 제시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가천대 뇌과학연구소와 가천대 이길여암‧당뇨연구원, 가천바이오나노연구원 등 세계적 수준의 3대 연구기관은 길병원 암센터와 끊임없이 교류하며 새로운 암 치료 방법을 선도하게 될 것이다.

특히 송도 테크노파트에 위치한 가천대 이길여암ㆍ당뇨연구원에서는 암과 당뇨에 대한 국제적 수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으며 특히 도서 지역을 포함한 지역 특성에 따른 암 발생기전에 대한 연구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올해 9월 장수의학의 국내 최고 권위자 박상철 교수를 원장으로 영입해 연구와 임상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암․당뇨연구원에서는 다국적기관 임상연구, 연구자주도 임상연구 등 20건 이상의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가천대 총장)은 "정부로부터 국가지정 암센터로 공식 인정을 받은 가천의대길병원 암센터는 최첨단 장비와 시설, 우수한 의료진 그리고 세계적 수준의 암․당뇨연구원과 뇌과학연구소의 연구역량을 한데 결집해 암 예방과 치료의 글로벌 허브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머니마니 2011-11-13 00:40:01
●라이브★ㅋl-ㅈl노★www.rg1234.kr★생방송★ㅋl-ㅈl노★

●전체적으로 편안히 구경하시고 소액 투자해보세요

●적은 돈으로 대박나서 큰돈만들기회!!

★www.rg1234.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