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5:21 (화)
항생제 처방률 40%대로 급락
상태바
항생제 처방률 40%대로 급락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1.09.0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2011년 상반기 약제급여적정성평가 결과 공개

국내 의료기관의 항생제 처방률이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 이같은 성과는 의료계의 자율적인 약제사용 관리 노력과 심평원의 개선활동이 반영된 결과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올 상반기 약제급여의 적정성을 평가한 결과 감기나 인후염, 편도선염을 뜻하는 급성상기도감염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이 49.32%였다고 9월 9일 밝혔다.

이는 적정성 평가가 시작된 지난 2002년의 73.04%에 비해 23.72%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특히 지난 몇 년간 50%대에서 주춤거리던 항생제 처방률이 처음으로 40%대로 진입해 주목된다.

요양기관별로 보면 급성상기도감염 환자 대부분을 진료하는 동네의원의 항생제 처방률은 49.70%를 나타냈고 그 다음은 병원(45.80%), 종합병원(45.11%), 상급종합병원(32.27%) 등의 순이었다.

진료과목별 항생제 처방률 변동추이를 보면 소아청소년과(42.01%)의 항생제 처방률이 작년 동기 대비 10.1%포인트나 줄었고, 외과(43.97%)는 8.3%, 이비인후과(62.39%)는 6.9%, 가정의학과(49.01%)는 6.3%, 내과(39.50%)는 5.2%포인트가 각각 줄었다.

지역별 항생제 처방률을 보면 광주가 53.86%로 가장 높았고 전북은 43.87%로 가장 낮았다.

처방 건당 약품 수도 감소세가 지속돼 올 상반기에는 3.93개를 기록했다.

그러나 호흡기계 질환의 처방 건당 약품 수는 4.67개에 달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의원급 의료기관이 4.68개, 병원은 4.60개, 종합병원은 4.46개였고, 상급종합병원은 3.56개 순이었다.

처방 건당 약품 수가 많아지는 것은 소화기관용 약 처방률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소화기관용 약 처방률은 2007년 상반기 60.15%에서 올 상반기 52.17%로 낮아졌으나 여전히 약 봉투에 든 약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심평원은 "약제의 적정한 사용을 위해 다품목 처방 선별 집중심사를 하고 병원별 처방 건당 약 품목 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 호흡기계 질환과 근골격계 질환의 약 품목 수를 공개하는 등 약품 수 축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약제 급여 적정성 평가를 확대·강화해 올바른 약제 사용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