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5:21 (화)
기분장애 환자 중 여성비율 남성의 2배
상태바
기분장애 환자 중 여성비율 남성의 2배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1.07.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결과

우울장애와 양극성장애(조울증)를 포함한 감정 및 정서 장애인 '기분장애' 환자 가운데 여성 비율이 남성의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결과 지난해 '기분장애'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가 68만4천793명에 달했다고 7월10일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이 46만9천453명으로 전체 환자의 68.5%를 차지했고, 남성 환자는 21만5천340명으로 31.5%였다.

인구 10만명당 환자 수도 여성이 1천905명을 기록, 남성(874명)의 2배가 넘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환자 증가율도 남성이 1.9%에 그친 반면, 여성은 3.4%로 훨씬 증가 속도가 빨랐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보면 60~79세가 3천462명, 80세 이상이 3찬456명으로 주로 고령층 환자 수가 많았다. 40~59세는 1천641명, 20~39세 1천6명, 0~19세 283명 순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상병별(傷病別) 환자 수 추이를 보면 '우울증'은 2006년 959명에서 지난해 1천81명으로 122명이 늘었고, '조울증'은 같은 기간 86명에서 108명으로 22명이 늘었으며, '기타 기분장애'는 235명에서 206명으로 다소 줄었다.

이 기간 상병 및 성별 인구 10만명당 연평균 환자 수 증가율은 여성 조울증이 6.6%, 남성 조울증은 4.9%, 여성 우울증은 3.5%, 남성 우울증은 2.1%, 남성 조증은 4.4%, 여성 조증은 4.4%였다.

가입 유형별 10만명당 진료환자 수 연평균 증가율을 보면 지역가입자는 무려 4.24%에 달한 반면 직장가입자는 1.54%에 불과했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1천923명으로 가장 많았고, 울산이 863명으로 가장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