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4:35 (화)
30대 홀수년도 출생자 자궁경부암 검진
상태바
30대 홀수년도 출생자 자궁경부암 검진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1.07.0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 암검진표 해당자에 우편 발송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정형근)은 7월부터 자궁경부암 검진대상을 모든 30대 여성까지 확대해 실시하기로 하고, 암검진표를 해당자에게 우편으로 발송한다.

이번에 암검진표가 발송되는 대상은 그동안 자궁경부암 검진대상에서 제외되었던 직장에 다니지 않는 30대 여성 중 홀수년도(1973, 1975, 1977, 1979, 1981년생) 출생자다.

이제까지는 같은 30대 여성이라 하더라도 직장 여성들은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을 수 있었으나, 피부양자인 가정주부 등은 법령 제약으로 인하여 검진을 적기에 받을 수가 없었다. 

그러나, 국민건강보험법시행령이 6월30일 개정됨에 따라 그동안 검진기회가 없었던 120만명에게도 암검진 표준 권고안에 따라 2년 주기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실시하게 됐다.

자궁경부암 검진절차는 공단에서 발송한 검진표를 지참해 가까운 검진기관을 방문하면 받을 수 있다.

검진대상 여부가 궁금하거나, 검진표를 받지 못한 경우에는 공단 고객센터(☎1577-1000)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를 통해서 검진 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을 수 있는 병(의)원은 공단 홈페이지(www.nhic.or.kr → 찾기서비스 → 건강검진기관)에서 확인하거나 고객센터(☎1577-1000)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올해 암검진은 12월말까지 받을 수 있으나, 연말에는 검진을 받을 수 있는 검진기관(병․의원)마다 수검을 희망하는 사람이 집중되므로 쾌적한 환경에서의 검진을 받기 위해서는 미리 검진 예약을 해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받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