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9 Thu 09:07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뚱뚱한 여성, 임신-출산-둘째 임신까지 영향
임신 전 비만여성 임신성 당뇨, 고혈압 위험, 태아까지 합병증 위험
비만산모는 과체중 자녀 출산, 이는 소아비만에 이어 성인병으로 이어질 소지
2011년 06월 17일 (금) 13:30:20 박현 기자 hyun@kha.or.kr

최근 열린 대한산부인과학회 강좌에서 '임신 전 비만한 여성은 임신한 이후에도 임신성 당뇨병, 고혈압, 자간전증을 비롯한 산모와 태아의 합병증 발생이 더욱 증가하게 된다'는 내용이 발표되어 관심을 끌었다.

이는 임신 전 지방축적이 이미 많기 때문에 임신 중 증가된 지방조직은 피하지방 보다는 내장지방에 우선 축적이 되고 인슐린 저항성을 더욱 증가시키게 되어 임신 중 당뇨병이나 고혈압 같은 합병증의 증가는 물론 분만 이후에도 지속적인 체중증가로 다음 임신 시 합병증 발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1993년 13%였던 임신 전 비만이 2003년 22%로 무려 9%나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현재까지는 미국처럼 걱정할 수준은 아니나 전체 비만인구가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인 상황에서 “비만인 임신부는 물론 신생아의 건강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인지하고 비만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한산부인과학회의 도움말로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한 비만관리'에 대해 알아보자.

임신 전, 임신 후 비만관리

임신 전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여성이 임신 전 또는 임신 중 생길 수 있는 여러 가지 문제점은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임신 가능성 낮고 태아기형 및 주산기 사망율 위험 증가

비만여성은 자연임신의 가능성이 줄어드는데 비만할 경우 나타나는 인슐린 저항성의 증가는 안드로겐 생성을 증가시켜 배란장애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의 발생을 증가시킨다. 비만한 여성은 정상체중 여성에 비해 태아기형, 특히 신경관 결손증의 위험이 1.87배 증가하며, 임신 후기 또는 신생아 시기에 태아와 신생아가 사망할 위험도 정상 임신부 보다 증가한다.

고혈압 및 임신성 당뇨 등의 합병증 발생위험 증가

임신 중 고혈압과 자간전증(임신중독증, 임신 중 발견되는 고혈압)은 비만 임신부에게서 발생하는 또 다른 주요 합병증이다.

비만 임신부의 경우 임신성 당뇨의 발생위험이 4배, 고도비만인 여성이 임신했을 경우 9배까지 증가한다. 산모의 체질량 증가가 고인슐린혈증, 고혈당증 및 고지혈증을 유발해 임신성 당뇨를 발병시키고 결국은 산모와 태아의 합병증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비만 여성은 임신 초기부터 당뇨 검사를 하는 것도 권장된다.

비만자녀 뒤에는 비만산모가

비만산모와 소아비만과도 관계가 있다는 것도 많이 알려진 내용이다.

비만산모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소아비만으로 이어지며 이후 성인비만으로 이어진다는 것에 전문가들은 큰 이견이 없을 정도다. 비만산모에게서 태어난 신생아가 당시에는 정상체중이더라도 향후 비만이 될 위험이 정상체중 여성에서 태어난 신생아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비만산모의 자궁 내 환경과 출생 후 환경 모두에서 부분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소아비만인 아이들은 자라서 성인 대사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비만산모의 임신관리

임신 전부터 체중 관리를 하라

비만한 여성은 임신 중 아무리 노력해도 체중관리가 효과적으로 되지 않는다는 보고도 있는 만큼 임신 전부터 체중조절을 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임신 전에 체중을 조절하는 것이 임신 후 합병증을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임신 중 체중 증가량을 조절하는 것이 산모와 태아의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정상체중의 여성은 임신 중 체중증가를 11.5~16 kg으로 제한하는 것이 좋고 과체중이라면 7~11.5 kg, 비만 임신부는 7 kg 이내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임신초기에 흔히 나타나는 입덧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초기에 체중을 늘려놓으면 체중이 급증하는 중기 이후에는 걷잡을 수 없게 된다. 비만 임신부의 경우 식단은 섬유질이 많은 과일, 야채, 지방이 적은 고기 및 혼합 곡식이 좋으며 설탕, 포화지방, 콜레스테롤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의학연구소(Institute of Medicine, IOM)에서 임신 전 BMI를 기준으로 임신 중 적절한 체중증가 권장량을 제시하고 있EK.

비만관리와 함께 적정 영양소 섭취도 필요하다

지나치게 비만에 신경 쓰다가 자신이 임신부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적정 시기에 적정 영양소를 섭취해야만 한다. 임신부에게 꼭 필요한 필수 영양소는 단백질, 철분, 칼슘, 비타민, 엽산 등이다. 임신 초기에는 엽산의 충분한 섭취를, 임신 중기부터는 혈액량이 늘어나므로 적정량의 철분을 섭취해야 한다. 충분한 물과 섬유소의 섭취는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비만예방을 위해 적정한 운동을 병행하라

임신초기 유산이나 임신후기 조산의 위험이 있지 않다면 산책, 가벼운 조깅, 수영 같은 운동을 하는 것은 체중관리에도 도움이 되고, 심장과 폐의 기능을 좋게 한다. 또 뼈의 손실을 감소시키기도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기분을 좋게 하도록 뇌의 생화학 물질의 변화를 가져옴으로써 몸을 이완시켜 각종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들을 해소 할 수 있다. 스트레스는 과식을 불러일으키고 이는 또 임신 비만의 원인이 되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즐거운 마음으로 태교 하듯 운동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 밖에도 비만한 여성은 임신 초기 당뇨, 갑상선 질환, 고혈압, 간 및 담낭 질환, 수면 무호흡, 심장 질환 등 내과적 질환의 유무 등을 검진 받는 것이 좋다. 고도비만이라면 임신초기 산전 기본검사 항목에 생화학적검사, 24시간 뇨 단백검사 및 심장초음파검사를 추가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도움말=대한산부인과학회(www.ksog.org)>

 

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A-PHPBA 2019 최우수 구...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동정]대한간학회 연구과제 선정
[동정]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에
[동정]우수논문상 수상
[동정]국제비만학회 ‘Best Artic...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