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3 15:05 (월)
분당서울대, 종이 없는 원무 서비스 실현
상태바
분당서울대, 종이 없는 원무 서비스 실현
  • 박현 기자
  • 승인 2011.06.1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무기록 종이 신청서 없애고 스크린으로 간편 터치
수기로 작성하거나 신분증 복사하는 번거로움 없애 환자만족도 높여

       분당서울대병원의 페이퍼리스 원무서비스
의료정보 7단계 레벨 인증을 획득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정보 시스템을 평가받은 분당서울대병원이 이번에도 국내 최초로 고객편의를 위해 원무 서비스에서도 '페이퍼 리스(Paperless)'를 실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병원장 정진엽)과 (주)이노피앤티(대표이사 이경원)는 환자들이 의무기록, 영상자료 사본 발급 등을 신청할 경우 과거 종이로 된 신청서 양식에 환자이름, 주민등록번호, 발급항목, 서명 등을 수기로 작성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사본발급 신청 모니터 화면에 발급할 항목을 터치해 선택하고 서명하는 전산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의무기록 사본을 발급을 할 때 본인 확인을 위해 신분증 복사본과 발급신청 서류를 함께 보관해 왔었는데 의무기록 사본발급 신청 모니터를 접수 시스템과 연결해 그 자리에서 신분증과 관계서류를 스캐닝 하고 데이터베이스화 해 국내 최초로 One Stop 서비스를 실현하게 됐다.

따라서 환자들은 각종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종이 신청서를 따로 작성할 필요가 없게 됐고 병원은 서류를 보관하거나 서류보관 시 발생하는 누락이나 오류 등을 없앨 수 있어 효율적인 업무처리가 가능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 시스템은 의무기록 사본 발급뿐만 아니라 환불금 정산을 할 때도 함께 활용할 수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원무팀 유동현 팀장은 “일반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은 각종 증명서 발급이나 환불금 정산시 수기로 정보를 작성하거나 신분증을 복사하는 등 절차가 번거로웠다”며 “원무에서 발생하는 이런 일련의 과정을 전산화함으로써 환자들에게는 빠르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고 병원 역시 서류보관에 대한 공간적 어려움 및 누락, 불필요한 행정업무를 줄이게 되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