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4-04 15:52 (토)
서식개선 SW교체비용 최소화
상태바
서식개선 SW교체비용 최소화
  • 윤종원
  • 승인 2004.09.1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의료원 등 28개 시범기관의 서식개선 관련 S/W교체 비용이 최소화 될 전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8월 27일과 9월 7일 8개 시범기관 솔루션업체 대표자와 가진 간담회에서 전산시스템 교체비용 75% 이상을 할인하여 시범기관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솔루션업체는 방문일자별 작성 및 주단위 청구 허용 등 서식개선 시범사업이 정보화 사회의 진료비 전자청구를 정착·발전시킨다는 취지에 공감했다.

실제 비용은 S/W업체와 해당 국립병원 등의 개별 계약에 의해 당사자 거래라는 시장경제의 틀 속에서 이뤄지도록 하였고, 심사평가원에서는 솔루션업체가 관련 프로그램을 신속·정확하게 변경·개발하여 적기에 배포할 수 있도록 기술인력을 지원키로 했다.

기술인력은 업체별 솔루션이 상이하고 S/W의 개발환경이 각기 다른 점을 감안하여 각 S/W업체가 요청한 인력을 지원하여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했다.

아울러 △기술토론방 운영 △S/W개발 도우미 전담 배치 △정보자료DB △참여 업체에 대한 홍보 등을 지원키로 하였으며, 이와 같은 내용에 대한 실행담보를 위해 참석자 모두 합의 서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시범기관의 보험청구 등 전산시스템을 유지관리하고 있는 △광주TNG정보기술 △닥터리 △비트컴퓨터 △송림데이터시스템 △씽크로드 △지에스티 △투윈정보시스템(가나다 순) 등 7개 업체이며, 심평원에서는 서식개선과 관련된 요양기관의 전산처리 지원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정보통신실장이 참석했다.

한편, 심평원에서는 각 솔루션업체로부터 S/W업그레이드에 소요되는 지원인원수를 파악하여 2004년 10월부터 관련 인력이 솔루션업체와 시범기관에 투입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2005년 1월부터 본 시범사업이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자체의 심사 평가시스템 교체 및 내부 업무 프로세스 개편에 주력할 예정.

이로써 진료비 청구명세서 작성단위와 청구주기 변경을 주요 골자로 하는 서식개선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요양기관의 부담이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한편 전자청구시대에 적합한 청구서식 적용을 위해 지난 2003년부터 의약단체 등과 논의를 개시한 서식개선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종원·yjw@kh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