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3 13:56 (월)
DUR 자체 개발 경제적 지원 없다
상태바
DUR 자체 개발 경제적 지원 없다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1.03.2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맞춤형 기술지원 약속...DUR 확산 관련 기자간담회

“DUR 도입에 따른 투자비용 등 그 어떤 경제적 지원도 고려하지 않는다.”

다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자체개발 요양기관 DUR 확산을 위해 요양기관별 전산환경 등 현황조사를 실시한 바 있으며, 병원 특성별 맞춤형 기술지원을 약속했다.

△적용 사례를 근거한 표준지침 및 개발가이드 △요양기관 정보시스템 환경에 적합한 샘플 프로그램 △요양기관별 적합한 개발가이드와 1대1 기술 지원 등을 말한다.

김계숙 심평원 DUR관리실장은 3월 22일 DUR 확산 관련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요양기관 청구 소프트웨어에 처방전간 DUR 점검 기능 추가 의무화에 따라 자체개발 요양기관은 올해 12월 31일까지 검사 인증을 마쳐야 한다.

김 실장은 “현재 DUR 대상 6만5천여 기관 중 2만961개 기관(31.9%)이 인증을 마쳤다”며, “의료기관 상위 점유 업체인 유비케어, 오스템 등이 배포를 시작해 이달 말까지 검사인증을 마무리하는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평원은 고객서비스 지원체계를 구축해 전국 30개 지역에서 현장지원하게 된다. 시스템 보안, 장애, 처리속도 등에 대한 대책도 내놨다.

다양한 이해당사자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간담회, 교육을 실시하고, 대국민 홍보도 계획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