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박관태 교수,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상태바
박관태 교수,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박현
  • 승인 2010.11.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기증 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 인정
고대 안암병원 이식혈관외과 박관태 교수가 10월30일 "2010년 희망의 씨앗 생명나눔 기념행사"에서 장기기증 문화 활성화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박관태 교수는 “이번 수상의 영광을 낮밤 할것없이 고된생활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장기이식센터 가족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장기이식은 장기 기증자의 고귀한 생명나눔 실천을 통해 가능한 일인 만큼 이에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실 장기이식은 이미 세계적으로 중요한 의학적, 사회적 이슈가 됐다. 의학적으로는 이식면역학의 눈부신 발전과 새로운 이식법이 개발되는 등 이식장기의 생존율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또한 사회적으로는 기증 장기의 심각한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여론형성과 장기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고대 안암병원 장기이식센터는 간장, 신장, 심장, 골수, 췌장, 각막, 연골 등 각 전문이식팀이 장기이식 코디네이터와 함께 장기이식 및 기증에 관한 상담 및 수술 전후 환자교육 등을 원활하게 수행하고 있다.

장관표창을 수상한 박관태 교수는 현재 고대안암병원 장기이식센터 부소장을 맡아 장기이식 분야에서 맹활약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