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28 09:19 (금)
하루 간병비 3만3천, 평균 12일 간병
상태바
하루 간병비 3만3천, 평균 12일 간병
  • 전양근
  • 승인 2010.10.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간병서비스 제도화 시범사업 중간실적
보건복지부는 그동안 사적계약에 의해 제공된 간병서비스를 의료기관에서 제공하는 공식적인 서비스로 제도화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실시 중인 간병서비스 제도화 시범사업의 중간실적을 발표했다.

조사결과 8월말 현재 10개 시범병원은 총 307병상을 간병서비스 제공병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시범병상 이용률은 평균 87.3%(1일 평균 환자수 268명)로 전체 병상이용률(90.1%)에 비해 다소 낮지만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병서비스를 이용한 환자 중 70세 이상이 62.5%였고, 이용 사유는 가족 중 간호할 사람이 없는 경우가 50.6%로 나타나 앞으로도 간병서비스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8월말 기준 총 천844명이 간병서비스를 이용하였으며, 이 중 여성이 69%였고 환자의 평균 연령은 71세로 나타났다.
시범병실의 환자들은 평균 18.1일 입원하였고 이 중 간병서비스 이용일은 평균 12일이었다.

중증도 분류결과 경증환자가 76.9%였으며, 과별로는 외과계 59.9% 내과계 40.1%로, 외과계는 정형외과(53.8%), 신경외과(24.8%), 외과(5.2%)순이고 내과계는 내과(86.6%), 신경과(9.5%), 재활의학과(1.6%)순이었다.
다빈도 주진단을 살펴보면, 외과계는 퇴행성슬관절염 등 관절 질환이 51.8%, 내과계는 폐렴(8.4%), 당뇨병(7.2%), 암(5.5%) 등이 42.7%를 차지했다.

경증환자의 1일 평균 간병비는 3만3천500원으로 환자 상태(경증, 중증) 및 공동간병유형(1:3~1:6) 등에 따라 시범병원별로 다르게 책정되어 최소 3만원에서 최대 4만원이었다.
시범병실의 간병서비스 이용 환자 중 간병비를 전액 본인이 부담하는 환자는 61.3%이고, 절반이하로 부담하는 환자는 38.7%로 나타났다.
간병비에 대해 전체 이용환자 중 간병비를 전액 본인부담하는 환자의 79.6%가 비용이 적정하다고 응답하였으며, 간병비의 50%를 지원 받은 의료급여 수급권자 및 건강보험 지원 대상 환자 89.6%는 간병비가 저렴하거나 보통이라고 응답해 전체적으로 총 이용환자의 83%가 간병비가 적정하다고 응답하였다.

시범사업에서 총 199명의 간병인이 근무하고 있으며, 보유 자격은 요양보호사 194명, 간호조무사 2명, 기타 3명이었다.
간병인 근무조는 2교대 또는 3교대로 운영되며, 근무 간병인 1인당 담당 환자수는 평균 4.8명이며, 주 근로시간은 평균 44시간이었다. 또한 시범병원 내에 간병인을 위한 휴식·탈의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병인 1인당 월평균 급여수준(세전)은 112만원(최저 99만6천원 최대 150만6천원)이었으며, 근무 교대조에 따른 차이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병인의 업무는 ‘침대높낮이 조정’이 가장 많았고, 화장실 부축, 체위변경, 휠체어를 이용한 환자 이동, 기저귀 교환·피부위생관리, 부분적인 식사보조, 휴식돕기, 변기사용 보조 순이었다.

2010년 8월 한달간 환자 및 보호자 404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간병서비스를 이용한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는 8.6점(10점 만점)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만족하는 구체적인 내용은 보호자가 상주하지 않아도 되는 점(38.7%), 식사보조, 대소변 등의 도움(25%), 개인간병보다 비용이 저렴한 점(2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보호자 1일 평균 상주시간은 간병서비스 이용자가 간병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경우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과거 유료간병인을 이용한 경험과 현재 간병서비스 시범사업을 이용한 경험을 비교해 볼 때 간병인의 성실성(81%), 병실환경 쾌적성(81%), 공동간병서비스 질적 수준 향상(72%) 측면에서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병서비스 시범사업 병실 재이용 의사는 90%, 주위 사람에게 시범사업 병실을 이용하도록 추천하겠다가 93%로 시범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시범사업과 함께 간병 수요·공급 예측, 원가분석 및 간병직무분석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 12월까지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간병서비스 모델을 개발하여 간병서비스를 원하는 병원에서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