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3 16:34 (목)
의료 질 및 비용 측면 국제경쟁력 갖춰
상태바
의료 질 및 비용 측면 국제경쟁력 갖춰
  • 전양근
  • 승인 2010.10.13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상철 회장 국립암센터서 ‘의료산업 현황과 미래’ 특강
성상철 대한병원협회장은 10월11일 국립암센터 강당에서 진행된 보건복지정책 고위과정 강연에서 ‘보건의료산업의 현황과 미래’에 관한 발표를 통해 국내 의료서비스 경쟁력을 미국의 76%, 일본의 85%, 유럽의 85%이며 가격경쟁력은 우리나라를 100으로 했을 때 미국 338, 중국 168, 싱가폴 105, 인도 53이라며 의료 질과 의료비 측면 모두 국제경쟁에서 승산이 있다고 밝혔다.

성 회장은 미래의료에선 지식과 정보의 비대칭성은 사라지므로 소비자들의 정보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로봇기술(RT) 등 융·복합 의료기술 개발 산업이 유망할 것으로 전망했다.

U-헬스의 중요성과 이점으로는 의료비 절감(원격진료로 양질의 의료를 저렴하게)과 환자편의 향상, 그리고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의료산업에서의 역할 등을 꼽았다.

한국국제의료서비스협회장과 한국U-헬스협회장을 역임한 성 회장은 한국 헬스케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는 제도개선과 규제개혁, 의료시설 확충 자금 지원으로 뒷받침하며 의료계는 경영전문가를 양성해 책임경영시스템을 확립하며 제약 의료기기 보험 등 의료 연관산업 발달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환자 유치 활성화를 겨냥해 국제마케팅 전문가를 양성하고 관광과 패키지로 연계하며 해외보험사 등과 네트워크 형성 등을 들었다.

성 회장은 의료산업화를 의료민영화로 몰아붙여 백안시하는 시민단체의 (미래성장동력이자 고용창출의 효자인 의료산업에 관한) 의식변화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