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21:38 (화)
식물도 지능 있나?
상태바
식물도 지능 있나?
  • 윤종원
  • 승인 2005.03.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물도 지능이 있나?

6주간의 생명주기를 가진 겨자는 뿌리 끝에 사람으로 치면 뇌에 해당되는 스타톨리스가 있다. 메이애플은 기후 패턴을 따져 2년 뒤까지 성장 계획을 잡는다. 아메리카삼나무 숲은 수백만 년의 세월을 이겨내고 아직도 살아 있다.

과학자들은 최근 이같은 식물의 신비에 놀라워하며 식물도 지능이 있다는 학설에 관심을 표하고 있다고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 인터넷 판이 7일 보도했다.

과학자들은 식물이 자신의 환경을 깊이 관찰하고, 미래에 대해 생각하며, 주변환경과 적의 공격에서 살아 남는다고 말하고 있다.

물론 식물은 소크라테스 같은 논리나 셰익스피어 같은 사고능력을 갖고 있지 못하다. 이 때문에 식물학 학술회의에서는 지능의 성격과 범위를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를 두고 학자들 사이에 격렬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학의 식물 생화학자인 앤소니 트리워버스는 "학자들의 견해가 크게 바뀌고 있다"면서 "과거 인간과 같은 지능이라는 좁은 개념에서 생활에서 일반적으로 널리 발견되는 어떤 것으로서의 지능이라는 개념으로 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벨상을 수상한 식물유전학자인 바버라 머클린턱도 "생각하는" 식물세포들이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식물은 일종의 코드 역할을 하는 가스의 분출에 의해 다른 식물 혹은 곤충과 교감을 나누며, 세포 계산법을 통해 유클리드 기하학에 버금가는 계산을 하고, 마치 화가 난 간부처럼 아주 사소한 적의 공격도 수개월 동안 기억한다고 과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반면 회의론자들은 식물은 사랑에 빠지지도 못하고, 요리도 할 줄 모르며, 시를 짓지도 못한다며 주변 환경에 대한 단순한 반응을 적극적이고 의도적인 이성의 작용이라고 간주할 수 있느냐고 반박한다.

그럼에도 식물이 도전을 인지하고, 다른 종에 대해 힘을 행사한다는 사실이 바로 기본적인 지성의 증거라는 주장이 점점 더 많은 식물학자들 사이에 설득력을 얻고 있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 있는 유타대학의 생물학자인 레슬리 시버스는 "지능이 지식을 습득하고 적용하는 능력이라면, 절대적으로 식물은 지능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미 항공우주국(NASA)은 식물이 인간과 매우 유사한 신경전달물질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새로 발견한 대학에 연구비를 지원, 작물에 대한 중력의 작용을 연구하고 있다.

미 국립과학재단은 식물이 언제 성장하고, 언제 꽃 피울지를 어떻게 아는지 분자 생체시계의 메커니즘을 규명하기 위해 500만 달러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