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4:35 (화)
알레르겐 진단키트 국산화 성공
상태바
알레르겐 진단키트 국산화 성공
  • 정은주
  • 승인 2005.03.0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 (주)녹십자MS 공동으로 ""제네디아 흡입성 알레르겐 엘리자" 개발
최근 알레르기 질환자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의과대학과 제약사의 공동 연구로 알레르겐 진단키트를 제품화하는데 성공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경호)은 8일 "보건복지부와 진흥원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보건의료기술진흥사업의 연구성과물로서 지난 2002년부터 "한국인에 중요한 흡입 및 음식물 알레르겐 진단키트 개발"이라는 연구과제로 선정돼 3년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과 (주)녹십자MS가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한 결과 국내 최초로 한국형 흡입성 알레르겐 진단키트를 제품화했다"고 밝혔다.

진흥원에 따르면 "제네디아 흡입성 알레르겐 엘리자(Genedia Inhalant Allergen ELISA)"라는 이름으로 생산될 예정인 알레르기 질환 진단키트는 ELISA 방법을 적용해 사용자의 편의를 최대한 고려했으며, 한번 시험으로 약 3시간 안에 체내의 총 IgE와 16가지 알레르겐에 대한 특이 IgE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한편, 그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세계 최초의 TSM(점박이응애) 진단항목을 갖췄다.

제품에 사용된 총 16종의 알레르겐은 서울의대가 국내 알레르기 질환 유발률이 가장 높은 항목을 통계학적으로 조사해 적용하였을 뿐 아니라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알레르겐의 7종류는 국내의 것만 사용했다.

엘리자(ELISA)는 지난해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품목 제조 허가를 취득한 후 올 3월에 1차 생산을 마치고 오는 4월 중순부터는 본격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그동안 수입제품에 의존해 오던 알레르기 진단키트 시장에도 큰 변화가 올 것이며, 한국과 유사한 생활환경을 가진 중국이나 일본으로 수출도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