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5:21 (화)
매일 열리는 작은 음악회
상태바
매일 열리는 작은 음악회
  • 박현
  • 승인 2005.03.09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의료원 매일 오전과 오후 두차례 개최
병원 로비에서 하루에 두 번씩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이 울려퍼져 환자 및 내원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경희의료원은 지난 3월 3일부터 본관 현관에 그랜드피아노를 설치, 환자, 보호자, 내원객을 위한 "작은 음악회"를 매일 오전과 오후 각 1시간씩 개최하고 있다.

연주는 교직원과 경희대 음대학생들이 자원해서 이루어지고 있다.

경희의료원 윤덕보 행정처장은 “몸과 마음이 지친 환자 및 보호자들이 맑은 피아노 음악을 감상하면서 심신의 활력을 찾게 해주고, 내원객들에게 편안한 병원의 이미지를 제공하고자 이번 행사를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피아노 연주를 감상하던 대부분의 내원객들은 “병원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피아노 연주로 듣게 될 줄 몰랐다”며 감탄사를 연발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