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5 21:54 (수)
엄마 내동생 언제 낳아
상태바
엄마 내동생 언제 낳아
  • 한봉규
  • 승인 2004.09.08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의 고귀함과 소중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듯, 생명을 잉태한 산모들이 어려운 산고의 고통을 이겨내기 위한 마지막 힘을 쏟는 분만실.
조금만 참으면 드디어 탄생의 기쁨과 행복이 보인다.
그러나 출산의 순간을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 들의 초조한 모습과 행동은 각양각색, 분만실 밖에서 안타까움에 마음 졸이거나 기다리다가 잠들어 버린 가족들의 모습에서 새생명에 대한 소중함과 크나큰 기대감을 느낄수 있다. <한봉규·hbk@kh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