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8 17:35 (목)
아픔과 슬픔 같이 할 때가 가장 큰 보람
상태바
아픔과 슬픔 같이 할 때가 가장 큰 보람
  • 한봉규
  • 승인 2008.09.2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의료원 가정간호사 김형랑 씨.
"무의탁 및 독거노인 등을 비롯한 가정간호 대상자들의 아픔과 고통을 조금 더 가까이서 보살피고 헤아리는 데서 남다른 보람을 느끼며 생활하고 있습니다."국립의료원 가정간호사 김형랑(41)씨.

만성 및 수술환자들을 조기 퇴원시켜 가정에서 심리적으로 안정된 분위기 속에서 훈련된 간호사들을 통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실시되고 있는 가정간호사제도.

"여건 상 의료기관을 찾지 못하는 환자들이 집에서 보다 안락하고 편하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것이 가정 간호의 장점이 아닌 가 싶다"는 그녀는 "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그들을 이해하고 아픔을 돌봐드리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환자들을 간호하면서 서로가 한 가족같이 생각하며 함께 위로하고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줄 때가 가정간호사로서 느끼는 가장 큰 의미이자 보람"이라며 가정간호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해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단다.

가정 간호사의 활동을 통해 각 가정이 안고 있는 많은 사연과 일들을 대상자나 가족들과 함께 하며 그들을 이해하고 위로하다 보면 상대방보다는 오히려 자기 자신이 위안을 받을 때가 종종 있어 난감하기도 하였다는 김 간호사는 매번 가정 방문을 통해 느껴보지만 가족과 가정의 소중함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귀한 선물임을 또한 이번 기회에 마음속에 새겨본다고.

처음에는 환자를 간호하면서 어려움과 두려움이 앞서기도 했지만 5년여의 가정간호 역할을 통해 이제는 서로가 눈빛 만 봐도 상대방이 무엇을 원하는 지, 지금의 기분은 어떠한 지 등 한 가족이자 동반자라는 의식 속에 늘 보람되고 뿌듯함 속에 하루 하루를 의미 있게 보내고 있다는 김 간호사.

가정 방문을 통해 여러 가지 잔잔한 에피소드와 함께 환자와 보호자들이 느끼는 어려움과 애환들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 가정간호에 대한 사회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일깨우고 싶은 것이 지금의 바람이기도 하다는 김 간호사는 또한 자신이 하고 있는 임무에 활력소가 되어 주고 있는 친구들의 모임인 오륙회 회원들에게 이번 기회를 빌어 깊이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이 취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