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1-27 15:40 (금)
나보다는 남을 먼저 배려하는 정신 자세로
상태바
나보다는 남을 먼저 배려하는 정신 자세로
  • 한봉규
  • 승인 2008.03.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병원 원무팀장 이동학 씨.
"고객들에 대한 조금의 관심과 배려, 곧 병원의 신뢰와 믿음으로 이어지는 만큼 나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는 자세야말로 고객친절서비스의 가장 중요한 핵심이 아닐 까요." 송도병원 원무팀장 이동학(31)씨.

특히 병원은 몸과 마음이 불편하신 분들이 이용하시는 곳이라 항상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고 옆에서 돌봐주어야 하기 때문에 고객 한분 한분에 대한병원직원들의 따뜻한 사랑의 관심과 배려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고 말하는 이 팀장.

"고객들이 무엇을 원하고 무엇을 필요로 하는 지를 정확히 파악해 그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새삼 느껴본다"는 그는 "비록 환자를 직접치료하고 직접 간호하는 위치는 아니지만 늘 마음의 정성과 실천하는 자세를 통해 고객의 작은 불편에도 귀를 기울이며 나름대로 고객모시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자신의 역할과 임무에 소홀하거나 게으름을 피지 않는 병원인이 될 것을 굳게 다짐.

고객지원실과 예약업무 등과 관련한 원무행정의 일을 통해 많은 고객들을 상대하면서 고객에 대한 서비스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 가슴 깊이 느낌을 받았다는 이 팀장의 서비스마인드는 나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는 역지사지.

"팀장으로서 원무와 관련한 전문적인 지식도 중요하지만 항상 고객을 먼저 생각하고 고객을 우선시하는 고객제일주의의 정신 자세로 그들을 대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지 않은 가 생각해본다"는 그는 병원의 얼굴이자 거울인 원무과가 꼭 고객중심의 핵심부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모두가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 할 것임을 다시 한번 굳게 약속드려본다고.

이미 대장항문분야 최고의 전문병원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국내 및 동양은 물론 세계적인 병원으로서의 위상을 찾아가는데 자신의 역할이 조금이나마 도움과 보탬이 되고 푼 것이 지금의 바람이라는 이 팀장은 또한 기회가 된다면 지역주민과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봉사활동을 펼쳐 보이고 싶은 것이 앞으로의 또 다른 계획.

건강한 신체와 건강한 삶을 위해 각종 운동경기를 즐기는 것이 그의 취미이자 가장 행복한 때이기도 하다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