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칩 v2.0’ 민간에 기술이전
상태바
‘한국인칩 v2.0’ 민간에 기술이전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4.07.0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진단, 약물반응 등 고도화된 콘텐츠로 정밀의료 연구 효율성 향상 기대

정부가 자체 개발한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칩 v2.0이 8개 사업체에 기술이전된다. 이 분석칩은 정밀의료 연구 효율성을 높이도록 설계돼 정밀의료 연구 및 실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현영)은 자체 개발한 유전체칩인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칩 v2.0을 ㈜마크로젠, ㈜테라젠바이오, ㈜인바이츠바이오코아, 중앙보훈병원, ㈜디엔에이링크, ㈜에스씨엘헬스케어, ㈜한컴케어링크, ㈜삼광랩트리 등 국내 8개 민간기업에 기술이전했다고 7월 9일 밝혔다.

한국인칩 v2.0은 한국인 유전체의 특징을 나타내는 유전변이, 임상 진단 및 약물반응 등 관련 유전변이 약 166만개로 구성됐다.

한국인칩 v2.0 개발 모식도
한국인칩 v2.0 개발 모식도

최근 신속한 정밀의료 연구 및 실용화를 위해 세계 각국에서는 자국민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유전체칩을 개발해 활용하고 있다. 한국인칩 v2.0 개발은 주요 선도국과의 기술 격차를 줄이고 한국인 정밀의료 연구 효율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연구기술개발과는 2015년 한국인 유전체 연구에 최적화된 한국인칩 v1.0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국내 10개 사업체에 기술이전을 통해 상용화한 바 있다.

한국인칩 v1.0은 현재 약 45만건의 유전체정보 생산 및 활용을 통해 154편의 논문이 출판됐으며 기술료 수입 약 3억6천만원이 발생해 국고에 납입됐다.

한국인칩 v1.0은 한국인 대상의 만성질환 관련 유전변이 발굴을 목적으로 제작돼 다양한 유전체연구에 활용되고 있으나, 임상 진단 관련 비교적 드문 유전변이와 약물 반응 등 콘텐츠는 미비해 정밀의료 연구 및 임상 적용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한국인칩 v2.0은 국립보건연구원이 지난 20여 년간 축적한 한국인 유전체정보와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특히 다양한 질환에 대한 임상 진단 및 약물 대사 등 유전변이를 담아 정밀의료 연구 효율성을 높이도록 제작됐다.

한국인칩 v2.0 시제품
한국인칩 v2.0 시제품

국립보건연구원은 8개 기업 및 기관 기술이전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기술이전 확대를 통해 국내 정밀의료 연구 활성화 및 실용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박현영 국립보건연구원장은 “한국인칩 v2.0 기술이전을 통해 만성질환의 질병 예측, 약물 유전체 연구 분야와 더불어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