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6월 17일부터 전체 휴진 결의
상태바
서울대병원, 6월 17일부터 전체 휴진 결의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4.06.0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의에 대한 진료유지 및 업무개시명령 완전 취소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 책임 인정, 가시적 조치 요구
사진/연합
사진/연합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6월 6일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6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휴진을 결의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한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로 현 사태가 악화된 것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전면 휴진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환자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은 평생 의업에 종사해온 의사들에게는 견딜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의 무도한 처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서울대병원 진료를 미루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휴진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정부에게 달렸음을 양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의사 집단행동’ 사태가 그간 우리나라 의료정책 수립과 운영 과정에서 누적돼 온 문제들이 임계점에 이르러 폭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료 정책은 협의와 숙의가 아닌 불통과 강압으로 수립되고 있으며, 의료계의 합리적인 주장은 직역의 이익을 앞세우곤 했던 어두운 과거에 가려 그 진의를 의심받고 있다는 것.

정부가 공들여 발표한 정책은 흔히 의료계의 족쇄로 받아들여진다고 했다.

비대위는 “사직의 의사를 밝힌 자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부과하는 것은 노동의 강제이며, 사직서 제출 후 6월 3일까지 업무를 하지 않은 것은 여전히 그들의 ‘범법행위’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정부의 행정처분 절차 '중단'은 행정처분을 재개할 수 있다는 것으로 보고 '완전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6월 4일 전공의들의 현장 복귀를 유도하기 위해 소속 수련병원에 내린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등 각종 명령을 철회하고 면허정지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