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생명윤리위원회 44개 기관 추가 인증
상태바
기관생명윤리위원회 44개 기관 추가 인증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4.04.3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증기관 확대, 평가‧인증제 통한 질적 수준 향상 등 윤리적 연구 환경 조성
기관위원회 평가·인증 인증마크
기관위원회 평가·인증 마크

기관생명윤리위원회(Institutional Review Board, IRB) 평가·인증 결과 44개 기관이 추가 인증됐다.

IRB는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구대상자를 보호하기 위해 연구의 윤리적·과학적 타당성을 자율적으로 심의하는 기구로, 2024년 4월 기준 964개소가 운영 중이다.

기관위원회 평가·인증제는 생명윤리법에 따라 기관 내 윤리적 연구 환경 조성 및 연구대상자 보호 역량 확보를 목표로 기관위원회의 구성 및 운영 실적 등을 정기적으로 평가해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보건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은 2023년 1월 평가계획을 발표하고 이에 따라 2024년 4월까지 96개 기관에 대한 평가를 완료한 결과 44개 기관을 추가 인증했다. 유형별로는 의료기관 28곳, 대학 15곳, 연구기관 등 1곳이다.

인증제가 시작된 2021년부터 평가를 받은 242개 기관 중 보건복지부 장관의 인증을 받은 기관은 총 125곳으로 증가했으며, 유형별로는 의료기관 83곳, 대학 38곳, 연구기관 등 4곳이다.

인증기관은 보건복지부 및 국가생명윤리정책원 누리집 등에 공표되며, 인증마크 사용이 가능하다. 인증 유효 기간은 3년이다.

인증기관은 다른 기관위원회의 업무를 위탁해서 수행할 수 있으며, 기관위원회 인증을 받은 급성기병원은 의료기관평가인증 시 ‘임상연구관리 기준’에서 ‘상’으로 평가된다.

또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 선정 시 기관위원회 인증을 받은 기관이 신규 과제의 주관 연구기관으로 신청한 경우 0.5점의 가점이 부여된다.

보건복지부는 교육·연구기관 또는 병원 등이 연구 수행 및 관리에 있어 연구대상자 보호와 윤리적 연구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인증제 인센티브 확대 등을 통해 기관위원회 인증제를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정통령 공공보건정책관은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연구환경의 다변화 및 연구유형이 증가함에 따라 기관위원회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평가·인증제를 통한 기관위원회의 질적 수준 향상으로 과학적·윤리적 연구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